컨텐츠 바로가기

"40대 남편, 모더나 접종 나흘 만에 숨져" 靑 청원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구멍 난 양말 신으면서도 괜찮다고 출근한 그날, 제 남편은 주검이 되어 돌아왔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김광주 인턴 기자 = 평소 건강했던 40대 남편이 모더나 백신 2차 접종한 지 나흘 만에 숨졌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달 30일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 '모더나 백신 접종 나흘 만에 세상을 떠난 제 남편... 제발 도와주세요 너무 막막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자신을 제주도에 살고 있는 40대 주부라고 밝힌 청원인은 "저와 남편은 늦은 나이인 43살에 결혼해서 행운처럼 찾아온 29개월 딸아이와 소박하지만 행복하게 살고 있었다"며 "하지만 그 행복은 너무나도 빨리, 그리고 허망하게 끝나버렸다"고 밝혔다.

청원인은 "저희 남편은 지난 10월 19일, 제주 시내 병원에서 모더나 2차 접종을 마쳤다"며 "백신을 맞은 다음 날, 남편의 컨디션은 좋지 않았지만 생계를 책임지고 있는 만큼 출근을 해야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렇게 종일 고된 일을 마치고 돌아온 남편은 온몸이 뻐근하고 찌릿하다고 했다"며 "백신 접종 나흘째 되던 날, 남편은 외근을 하며 운전을 하던 도중 갑작스러운 심장 충격이 왔고 그 자리에서 의식을 잃고 말았다"고 밝혔다.

이후 "제주 시내 대형 병원으로 이송된 남편은 의식을 되찾았고, 당장 수술을 해야 한다는 의사의 말에 수술실로 들어갔지만, 끝내 그곳에서 나오지 못했다"고 적었다.

청원인은 당시 "어린이집에서 아이를 데리고 헐레벌떡 병원으로 달려간 저는 아무것도 믿기지 않았다"며 "병원에서 당장 남편을 만나게 해 달라고 이제 저 수술실에서 나올 거라고 울고불고 소리쳤지만 영영 남편을 볼 수 없었다"고 적었다.

남편의 사인은 급성 심근경색이었다. 청원인은 "올해 45살, 건장한 체격의 저희 남편은 평소 앓고 있던 기저질환도 없었다"며 "그런데, 심근경색으로 죽다니요, 그것도 백신을 맞고 나흘 만에 이럴 수가 있는 걸까요"라고 반문했다.

이어 "장례, 경찰 조사, 질병청의 조사...남편의 죽음으로 혼자 남겨진 저는 생전 처음 접해보는 복잡한 조사와 절차들을 해나가야 했다"며 "남편이 저와 우리 딸 곁을 떠난 지 한 달, 아무것도 남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청원인은 "질병청의 조사도 흐지부지되며 어떤 조치도 없다"고 했다. 그는 "뉴스를 보면 백신을 맞고 사망했다는 기사가 이어진다"며 "저희 남편도 그중 한 명이겠지요"라고 적었다. 또 "정부는 그냥 그 사람 중에 한 명으로 치부하고 넘어가겠지요…"라고 말했다.

"누구보다 건강했고 성실했던 한 남성의 죽음, 그리고 파탄 나버린 가정…정부의 말처럼 정말 백신하고 상관이 없는 건가요?"

청원인은 이같이 토로하며 "지금 저는 살길이 막막하다"고 했다. 그는 "딸아이 소고기 한 번 더 먹이려 백신 맞고도 다음날 일하러 나간 남편이 구멍 난 양말 신으면서도 괜찮다고 출근한 그날, 제 남편은 주검이 되어 돌아왔다"고 적었다.

이어 "저는 시간을 돌리고 싶다"며 "백신을 맞지 말라고 그렇게 하고 싶다"고 후회했다. 끝으로 "설마 이게 현실인가 아직도 믿기지 않고 제 귓가에는 매일같이 '아기 자? 일 다녀올게, 쉬고 있어' 이 소리만 맴돈다"며 "제발 도와주세요…"라고 마무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961009@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