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90대 할머니 성폭행한 80대…DNA 나왔는데 ‘무혐의’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지난 3월 경기도 파주시에 사는 90대 여성 A씨가 같은 동네에 사는 80대 남성 B씨에게 성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90대 할머니가 집에 무단침입한 80대 남성에게 성폭행을 당한 사건이 뒤늦게 알려졌다. 피해자 속옷에서 가해자의 타액 반응이 나왔으나 경찰이 해당 사건을 ‘무혐의’ 처리한 것으로 드러났다.

2일 경기북부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3월 경기도 파주시에 사는 90대 여성 A씨는 같은 동네에 사는 80대 남성 B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

치매를 앓고 있던 A씨는 집 문을 항상 열어두고 지냈다. B씨는 열어둔 문으로 안방까지 들어와 범행을 저질렀다. 사건 당시 집안에는 손녀가 있었다. 다른 방에 있다가 범행 장면을 직접 목격한 손녀는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다.

범행 후 도망친 B씨는 곧 체포됐으나 자신의 범행 사실을 완강히 부인했다. 하지만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감정 결과 A씨의 속옷에서 B씨의 타액 반응이 나왔다.

당초 사건을 담당했던 경기 파주경찰서는 수사 4개월 만인 지난 7월 B씨에게 혐의가 없다는 결론을 내리고 수사를 자체 종결했다. 피해자인 A씨가 명확한 진술을 할 수 없어 증거가 충분치 않다는 이유였다. 파주경찰서는 당시 사건을 종결한 이유에 대해 “사건 담당이 경기북부경찰청으로 넘어가 구체적인 답변이 어렵다”고 했다.

A씨 큰아들은 B씨의 성폭행 혐의를 다시 수사해 달라며 지난 10월 사법 당국에 이의를 제기했다. 아울러 B씨가 지난해 말부터 A씨 집을 수차례 무단 침입했다며 추가 수사를 의뢰했다. B씨는 지난 1월 A씨 집 안으로 들어가 A씨를 추행하고 폭행하려다 A씨를 돌보려고 들른 A씨 큰아들에게 발각돼 쫓겨났다는 게 A씨 측 주장이다.

경기북부경찰청은 지난달 29일 사건을 넘겨 받았고, B씨에게 주거침입 등 혐의를 추가로 적용해 사건을 다시 수사 중이다.

경기북부경찰청 관계자는 이날 조선닷컴과의 통화에서 “수사자료를 넘겨 받은 지 얼마 되지 않아 아직은 자료 검토 단계 수준”이라며 “기존에 수사했던 성폭행 혐의와 이의신청 때 새로 들어온 주거침입 등 혐의까지 면밀하게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김자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