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화건설, 영종도 인스파이어 복합리조트 건설 시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한화건설은 30일 서울 중구 더프라자호텔에서 인스파이어 복합리조트 건설공사 본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화건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종도에 동북아 최대 규모 복합엔터테인먼트 리조트 조성

[더팩트|이민주 기자] 한화건설이 영종도 인스파이어 복합리조트 건설공사를 시작한다.

한화건설은 30일 서울 중구 더프라자호텔에서 인스파이어 인티그레이티드 리조트(인스파이어)와 인천 영종국제도시에 국내 최대 규모로 들어설 인스파이어 복합리조트 1단계 건설공사의 본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계약식에는 최광화 한화건설 부회장과 박경원 재무실장, 윤용상 건축사업본부장, 바비 소퍼 MGE(인스파이어 모기업) 인터네셔널 대표, 앤드류 빌라니 인스파이어 대표, 켈리 설리번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한화건설은 지난 2019년 사전계약을 통해 1단계 공사를 착공한 바 있으며 지난달 인스파이어가 1조8000억 원의 자금조달을 완료해 이번 본계약을 체결하게 됐다. 한화건설은 금융조달 이슈가 해결되면서 사업에도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스파이어 복합엔터테인먼트 리조트는 인천공항 제2터미널 서편 제3국제업무지구 430만㎡ 부지에 동북아시아 최대 규모의 복합리조트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인천시에서 추진 중인 영종도 복합리조트 집적화 전략의 핵심사업으로 1단계 공사 사업비만 약 1조8000억 원이다. 개장은 오는 2023년 목표다.

1단계 공사를 통해 1000실 이상 규모의 5성급 호텔 3개 동과 1만5000석(국내 최대 규모)의 다목적 아레나(공연장), 컨벤션 시설, 실내 워터파크, 패밀리파크, 외국인 전용 카지노, 상업시설 등이 들어선다.

인스파이어의 모기업이자 미국 동부 최대 규모의 복합리조트 운영 그룹인 MGE(Mohegan Gaming & Entertainment)는 인스파이어 복합리조트를 글로벌 수준의 복합 엔터테인먼트 리조트로 운영할 계획이다. 한화건설은 인스파이어 복합리조트 건립에 따라 인천 및 영종도의 경제 활성화에도 긍정적인 효과를 예상하고 있다.

한화건설 측은 "인스파이어에 따르면 5조8000억 원의 생산유발 효과와 1조8000억 원의 부가가치 유발효과가 예측된다"며 "또한 인천국제공항, 파라다이스시티, 시저스코리아 복합리조트 등과 시너지효과를 통해 영종도가 글로벌 관광지로 발전하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최광호 한화건설 부회장은 "복합개발사업 분야의 차별화된 경쟁력을 바탕으로 동북아 최대 규모가 될 인스파이어 복합리조트의 1단계 건설공사를 성공적으로 완성할 것"이라며 "인천지역 경제 활성화뿐만 아니라 국가 관광산업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minju@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