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우리, 250만원 트리가 돈자랑? "마음자랑 입니다" [TEN★]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텐아시아

스타일리스트 김우리./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타일리스트 김우리가 아파트 주민들을 위해 선행을 펼친 가운데, 악플에도 쿨하게 대처했다.

김우리는 지난달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래에 "어휴 다했다"라며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아파트 주민을 위해 발품을 팔아 크리스마스 트리를 준비한 사연을 털어놨다. 김우리는 "고속터미널부터 3층 꽃시장을 세 번이나 오가며 아파트 입구 높이에 맞는 나무부터 트리에 쓰여진 오너먼트 그리고 각종 데코레이션 소품과 리본까지 제 감성대로 최선을 다해 크리스마스트리를 만들어 보았습니다. 그냥 다 세팅 되어진 완제품으로 판매되는 트리를 살까 몇 번 고민도 했지만 매장에서 판매 되는 트리가 비싸고 싸고를 떠나 제가 원하는 감성의 데코레이션 트리가 없더라고요"라고 설명했다.

또 김우리는 "그래도 주민 님들 오며 가며 혹여 짜증 났던 기분도 예쁜 트리 보고 기분 좋으라고 1부터 10까지 정성을 다해 행복한 마음 요 트리에 꽉꽉 묶고 갑니다"라고 덧붙였다.

영상에는 김우리가 오랜시간 정성을 다해 트리를 꾸미는 모습이 담겼다.

앞서 김우리는 "겨울마다 항상 썰렁했던 우리 아파트 입구 현관 오가실 때마다 이번 겨울엔 더 행복하라고 시원하게 크리스마스트리 질렀슈~ 그러나 250만 원이라는 말에 후덜덜. 순간 뇌정지. 또 마음만 앞서 설레발을 치고 말았지만 인생 뭐 있슈 에라 모르겠다~ 그래 돈은 이런 가치 있는 곳에 쓰라고 버는 거니까 그쵸?"라고 밝힌 바 있다.

이런 김우리의 선행에 많은 팬들이 박수를 보냈다. 이런 가운데 한 네티즌은 "돈자랑. 차라리 추운사람들한테 기부하길"이라고 댓글을 달았고, 김우리는 김우리는 "마음이 많이 꼬여 계시네요. 본인만 괴롭습니다~ 마음을 예쁘게 쓰시면 더 행복하실 것 같아요~ 그리고 이것은 돈 자랑이 아니고 마음 자랑입니다"라고 답했다.

김우리는 1999년 결혼해 슬하 두 딸을 두고 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