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재원 "이준석 예우…망신주기 아냐"→ 김어준 "李를 투명인간 취급"

댓글 1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1일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칩거를 놓고 이야기를 주고 받고 있는 김어준 국민의힘 최고위원과 방송인 김어준씨. (유튜브 갈무리)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과 방송인 김어준씨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이준석 당 대표간 갈등을 놓고 옥신각신했다.

김 최고는 대선승리라는 대의를 위해 이 대표가 제몫을 다해 줄 것이라고 전망한 반면 김어준씨는 '감정의 골'이 깊어 힘들 것 같다고 딴지를 걸었다.

김어준씨는 1일 자신이 진행하고 있는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김 최고에게 대놓고 "이 대표가 '자기 일정을 자기가 모르고 언론을 통해서 알아야 되는 경우가 계속 반복된다'고 이야기 했는데 한마디로 (윤 후보측이 이 대표를) 투명인간 취급한 것 아니냐"고 물었다.

이에 김 최고는 "당연히 당대표에게 사전에 이런 일정이 있는데 같이 갈 수 있는지 확인해 봐야 된다"며 이를 놓친 건 실무진의 실수였을 것이라고 했다.

다만 "(이 대표도 모르는 일정을) 외부에 알려서 망신을 주려고 하는 자가 진짜 있다면 우리 당에서 쫓아내야 한다"라는 말로 이 대표 망신주기, 투명인간 취급하기가 아니라고 적극 해명했다.

김 최고는 "그런 것(일정 미통보)만으로 이 사태(이 대표 당무 거부)가 벌어졌다고 보기에는 좀 그렇다"며 "당대표 대우를 안 해 줄 수 있는가, 지금까지 당대표로서 (예우를 해 왔다)"고 강조, 이 대표가 칩거에 들어간 이유가 따로 있을 수도 있다고 추측했다.

즉 "뿌리가 있을 수는 있는데 그것은 전혀 다른 감정 문제일 수는 있다"며 "이 사안(일정 미통보)하고 이수정 교수를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임명한 것 때문에 이런 일이 벌어졌다고 하면 그것은 큰일이 아니다"는 것.

그 정도 일은 일정 담당자 문책선에서 쉽게 풀릴 성질의 문제로 "이 문제라면 크게 갈등으로까지 갈 사안은 아니다"고 했다.

하지만 김 최고는 "만약 다른 문제가 있다면 전혀 다른 국면으로 다른 조치로 해결해야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결국 사람과 사람 사이 문제이기 때문에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며 "이준석 대표가 정권 교체를 위해서 헌신하겠다는 그런 의지도 강하기에 그런 일(선대위 직책 사퇴)은 없을 것이다"고 어쨌든 해결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김어준씨가 "잘되길 빌겠다"고 비꼬자 김 최고는 "코로나19 바이러스도 해결하고 있는데"라며 걱정마라고 받아쳤다.

김어준씨도 지지 않고 "걔네는 감정이 없다"며 감정이 개입되면 문제 해결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응수했다.
buckba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