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뮤지컬과 오페라

황정민·장영남, 연극 '리차드3세' 원캐스트 출격…윤서현·정은혜·임강희 합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황정민 주연의 연극 '리차드3세'가 4년 만에 귀환하는 가운데 장영남, 임강희 등 13인의 원캐스트 주역을 공개했다.

제작사 샘컴퍼니는 1일 연극 '리차드3세'에 황정민을 필두로 장영남, 윤서현, 정은혜, 임강희, 박인배, 서성종 등의 배우들이 출연한다고 밝혔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연극 '리차드3세'의 배우 황정민, 장영남 [사진=샘컴퍼니]2021.12.01 jyyang@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정민은 선천적으로 기형인 신체 결함에도 불구하고 콤플렉스를 뛰어넘는 뛰어난 언변과 권모술수, 유머감각, 탁월한리더십으로 경쟁구도의 친족들과 가신들을 모두 숙청하고 권력의 중심에 서는 악인 리차드3세役를 열연한다.

그는 "시대를 막론하고 명작은 보는 이들이나 만드는 이들 모두에게 깊은 울림과 에너지를 전달한다. 많은 분들이 쉽게 접하고 연극과 예술을 어렵게 느끼지 않도록 양질의 좋은 공연을 만들고 싶었다. '리차드3세'는 그러한 편견을 깰 가장 적합하고 매력적인 작품이라고 생각한다"며 출연이유를 밝혔다.

극단 '목화' 출신 연기경력 27년차 베테랑이자 '검은태양' '악마판사' '사이코지만 괜찮아' 등 히트작마다 이름을 올리고있는 변신의 귀재 장영남은 '엘렉트라' 이후 오랜만에 연극무대로 돌아온다. 극 중 리차드3세의 형수이자 피로 얼룩진 권력 쟁탈전에서 리차드3세와 경쟁구도를 팽팽히 이루며 극의 긴장감을 높일 엘리자베스 왕비役으로 열연할 예정이다. 장영남은 "개인적으로 '리차드3세'는 연이 깊은 작품이다. 2004년 앤 역으로 출연한 바 있고, 17년이 지나 이제는 엘리자베스 역으로 출연하게 되었으니 감회가 새롭다. 오랜만의 무대를 좋은 배우들과 함께 하게 되어 기쁘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사진=샘컴퍼니] 2021.12.01 jyyang@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드라마 '마우스' '결혼작사 이혼작곡 시즌 1, 2'를 통해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인 배우 윤서현은 리차드3세의 친형이자 요크가의 황제 에드워드4세役으로 변신한다. 윤서현은 "오랜만에 무대에 오르게 되어 유독 설레인다. 고대하던 셰익스피어작이기 때문인 것 같다. 지금 이 진심이 객석에 고스란히 전달될 수 있도록 모든 걸 쏟아붓겠다"며 기대감을 표현했다.

'오이디푸스' '리차드3세' 초연 무대를 통해 평단의 찬사를 받은 국립창극단 출신 정은혜는 요크가와 리차드3세에 의해가문이 몰락 당하고 미치광이로 전락한 마가렛 왕비役를 맡았다. 정은혜는 "처절했던 한 인간의 결핍을 외면했던 우리에게 셰익스피어는 '리차드3세'를 통해 이야기해주고 있다. 오랜만에 다시 무대가 올라오는 만큼 우리가 외면한 것들에 대해 다시금 생각해 볼 수 있는 시간이 주어진 것 같아 감사하고 최선을 다해 무대를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드러냈다.

뮤지컬 '블랙메리포핀스' '아가사' '마리퀴리' '주홍글씨' 등 수 많은 공연에서 활약한 배우 임강희가 가문의 원수 리차드3세를 증오하면서도 음모와 유혹에 넘어가 철저하게 이용당하고 파멸의 길로 들어서는 미망인 앤役을 연기한다. 임강희는 "너무나 좋아하고 존경하는 분들과 함께하게 되어 행복하다. 어려운 시기에 공연장을 찾아주시는 관객분들에게 좋은공연으로 에너지를 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공연계에서 묵직한 존재감과 강렬한 카리스마로 작품마다 극의 몰입을 절정으로 이끄는 배우 박인배가 영리한 심복버킹엄 공작役을, 다양한 공연에서 안정적인 연기력과 무대 디테일로 사랑받은 배우 서성종이 시장, 리버스 외 다양한 배역으로 출연해 극의 긴장감을 높일 예정이다.

이 밖에도 초연무대를 빛냈던 이갑선, 김병희, 김재형과 새로이 합류한 이은석, 석민기, 김도진 등이 함께 원캐스트로 열연한다.

연극 '리차드3세'는 2022년 예술의전당 무대의 첫 포문을 열 기대작으로 주목받는 가운데 오는 2일 1차티켓오픈을 앞두고 있다.

jyyang@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