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머스크, 스페이스X 파산 위험 경고‥더딘 로켓 엔진 개발 질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 [사진 제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테슬라의 CEO, 일론 머스크가 우주탐사 기업, 스페이스X가 더딘 로켓 엔진 개발 속도 때문에 파산할 위험이 있다고 직원들에게 경고했습니다.

미 CNBC 방송은 현지시간 지난달 30일 스페이스X를 이끄는 머스크가 최근 직원들에게 보낸 사내 이메일을 입수해 이같이 보도했습니다.

머스크는 로켓 엔진 개발 공정과 관련해 "생산 위기가 몇 주 전보다 훨씬 더 심각하다" 며, "내년에 적어도 2주에 한 번꼴로 스타십 비행을 달성하지 못한다면 진정한 파산 위협에 직면하게 된다"고 밝혔습니다.

스타십은 스페이스X가 달과 화성 탐사용으로 개발 중인 대형 차세대 로켓입니다.

머스크는 스타십의 수직 이착륙 시험 발사에 이어, 내년 초 궤도 비행을 준비 중입니다.

머스크는 추수감사절 다음 날인 지난 26일 스페이스X 직원들을 질책하며 이메일을 보냈고 연휴 기간 엔진 개발 상황을 직접 점검했습니다.

조재영 기자(jojae@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