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킴리아 급여등재·키트루다 급여 확대 어떻게?...절망하는 환자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라포르시안] 오는 2일 열리는 올해 마지막 약제급여평가위원회에 급성림프구성백혈병.림프종 CAR-T 치료제 '킴리아'(티사젠렉류셀)의 신규 급여 등재와 2차 치료제로 급여 등재된 비소세포폐암 면역항암제 '키트루다'(펨브롤리주맙)를 1차 치료제로 급여기준을 확대 방안은 안건으로 상정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킴리아의 조속한 급여 등재와 키트루다 급여기준 확대를 요구해 온 환자단체 등이 강력 반발하고 있다.

환자단체연합회는 1일 보도자료를 내고 "2일 열리는 약평위에 킴리아와 키투르다의 급여와 관련한 안건이 상정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라포르시안

환연은 "이런 소식은 그동안 킴리아 신규 급여 등재와 키트루다 1차 치료제 급여기준 확대만 애타게 기다려온 해당 백혈병.림프종 환자와 비소세포폐암 환자의 투병 의지를 꺾을 뿐만 아니라 이들 환자의 생명까지 위태롭게 하는 절망적인 소식"이라며 "이번 약평위에 킴리아.키트루다 급여 관련 안건이 상정되지 않은 것에 대해 정부 당국과 한국노바티스.한국MSD에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앞서 한국노바티스는 '허가-급여평가 연계제도'를 활용해 올해 3월 3일 킴리아의 급여 등재를 신청했다. 그리고 지난 10월 13일 조건부로 암질환심의위원회를 통과했다.

2차 치료제로 급여 등재된 면역항암제 키트루다는 한국MSD가 2017년 9월 비소세포폐암 단독요법 1차 치료제로 급여기준을 확대하는 신청했으나, 9번 실패하는 우여곡절을 거쳐 약 4년 만인 올해 7월 14일 암질환심의위원회를 조건부로 통과했다.

킴리아 치료가 필요한 재발성.불응성 백혈병.림프종 환자의 여명은 3~6개월에 불과하다. 따라서 비급여 약값 4억 6,000만원을 감당할 수 없는 환자 대부분이 킴리아 급여 등재를 기다리다가 사망하고 있다.

4기 비소세포폐암 환자는 지난 4년 동안 연간 비급여 약값 약 7,000만원~1억 원을 부담하고 키트루다 치료를 받거나, 약값의 일부를 실손보험이나 한국MSD의 비급여 약제비 지원 프로그램에 의지해 치료받았다. 일부는 신포괄수가제 시범사업 참여병원으로 옮기거나 다른 항암제 치료를 받다가 상태가 악화하면 그때서야 키트루다를 2차 치료제로 사용했다.

환연은 "킴리아와 키트루다가 암질심을 어렵게 조건부로 통과하고, 약평위 문턱에서 발목이 잡힌 이유는 약제의 임상적 치료 효과 때문이 아니다"며 "이들 약품은 생명과 직결된 대표적인 신약으로서 치료 효과에 대한 논란은 거의 없다"고 주장했다.

약값이 초고가이고, 환자 수가 많아 건강보험 재정 부담이 크다는 게 급여 등재 지연의 이유라는 것이다.

환연은 "급여 등재를 위한 행정절차 때문에 생명과 직결된 치료절차가 제한되어서는 안 된다"며 "말기 암 환자의 삶과 죽음, 그리고 생명 연장이 고액의 비급여 약값을 지불할 경제적 능력이 있느냐 없느냐에 따라 결정되는 것이 우리나라 중증.희귀질환 환자들의 현실"이라고 토로했다.

환연은 "킴리아.키트루다와 같이 생명과 직결된 신약에 대해서는 우선 건강보험 재정으로 환자의 생명부터 살려놓고, 급여 등재 여부와 약값 결정은 현재와 같이 정식 급여 등재 절차를 거쳐 결정하면 된다"면서 "그러나 우리나라에는 생명과 직결된 신약이라도 건강보험 재정을 먼저 사용하는 제도가 없다"고 지적했다.

이런 점을 지적하며 정부와 국회가 나서 '생명과 직결된 신약 건강보험 신속등재 제도' 도입에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환자단체는 대선 후보들에게 생명과 직결된 신약 건강보험 신속등재 제도 도입을 대선 공약으로 제안할 계획이다.

환연은 "고가약 논란과 재정분담 논란의 중심에 있는 한국노바티스.한국MSD에 대해 신약을 개발하고 시판해 환자의 생명을 살리는 제약사의 존재 이유를 인식해야 한다"면서 "정부 당국이 수용할 수 있는 킴리아.키트루다 재정분담 방안을 마련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

<저작권자 Copyright ⓒ 라포르시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