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저축은행 예대금리차 7%p 넘어…운용 실태 점검 필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축은행이 은행보다 4배 높은 예대금리차로 막대한 수익을 올리고 있어 금융당국이 금리 운용실태를 점검하고 결과를 공개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1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강민국 국민의힘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저축은행 예대금리차 및 예대마진 수익' 자료에 따르면 79개 저축은행의 지난해 예대마진 수익은 5조310억원으로 2018년보다 20% 넘게 급증했다. 2018년 이후 3년간 예대마진 수익은 13조6950억원에 달하며, 올해 역시 지난 7월까지 3조3809억원의 수익을 올려 지난해 대비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예대마진 수익 증가세는 상위권 저축은행에서 더 뚜렷하게 나타났다. SBI저축은행의 예대마진 수익은 지난 2018년 4898억원에서 7948억원으로 늘어났으며, OK저축은행의 예대마진 수익은 지난 2018년 5979억원에서 지난해 8301억원으로 늘었다. 페퍼저축은행과 한국투자저축은행도 지난 2018년 대비 2020년 예대마진 수익이 각각 67.2%, 52% 증가했다.

79개 저축은행의 예대금리차 평균값은 올해 7월 기준 7.2%포인트로 조사됐다. 이는 시중은행(약 1.9%포인트) 대비 4배나 높은 셈이다.

강 의원은 "저축은행이 시중은행 문턱을 넘지 못하는 서민을 상대로 금리 장사를 하고 있다"며 "금융감독원이 저축은행 금리 운용 실태를 조사하고 산정 근거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확인되면 엄중히 조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봄 기자 spring@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