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울산시 제1회 울산국제영화 상영작 공개…20개국 82편 선보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울산=뉴스핌] 남경문 기자 = 울산시 청년 영화인 지원작 35편이 최초로 선보인다.

시는 1일 오후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제1회 울산국제영화제 기자회견을 열고 공식 트레일러 영상과 개막작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

올해 처음 개최되는 울산국제영화제는 '청년의 시선, 그리고 그 첫걸음'을 주제로 총 11개 섹션에서 20개국 82편의 작품을 상영한다.

뉴스핌

제1회 울산국제영화제 개막작 하얀 요새 스틸 컷[사진=울산시] 2021.12.01 news2349@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막작으로는 이고르 드랴차 감독의 '하얀 요새(The White Fortress)'가 선정됐다. 지난 3월 열린 제 71회 베를린 국제영화제에서 주목받은 작품으로, 국내에는 울산국제영화제를 통해 처음으로 소개된다.

하얀 요새는 내전의 상처가 조금씩 아물어가는 사라예보를 배경으로 전혀 다른 계층과 환경에서 살아온 소년과 소녀의 동화처럼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를 담고 있다.

영화제의 중심 섹션은 울산시가 국내 청년 영화인들을 지원해 완성된 작품을 선보이는 '위프 파운데이션'이다. 270여 편의 신청작 중 엄선된 총 35편의 위프 제작지원 작품이 소개된다.

위프 프리미어 섹션에서는 전 세계 최신작품을 국내 최초로 공개한다. 세계적인 거장 자크 오디아르의 신작 '파리 13구'도 울산국제영화제를 통해 국내에 처음 공개된다.

2015년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인 디판을 비롯한 자크 오디아르 감독의 이전 우수작들은 '자크 오디아르 특별전'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마스터스 뷰 섹션에서는 젊고 감각적인 연출로 대한민국 영화계의 르네상스를 이끌어온 김지운 감독의 대표작들을 다시 상영한다. 김지운 감독은 영화제 기간 울산을 찾아, 관객과의 대화도 진행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국내외 장·단편영화, 애니메이션, 울산 시민들이 직접 제작한 다큐멘터리 등 다양한 형식의 작품들이 관객과의 만남을 기다리고 있다.

제 1회 울산국제영화제는 17일부터 21일까지 울산문화예술회관, 메가박스 울산점, 울산 블루마씨네 자동차극장에서 열린다.

news2349@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