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FDA 자문단, 머크 코로나19 알약 치료제 사용 권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입원·사망 위험 30% 감소…"임신 중 복용 안 돼"

노컷뉴스

미국 제약사 머크가 개발한 코로나19 치료용 알약.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제약사 머크가 개발한 코로나19 치료용 알약. 연합뉴스미국 FDA(식품의약국) 자문위원회가 머크에서 개발한 코로나19 알약 치료제의 사용을 권고했다.

3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FDA 자문위원회는 이날 머크의 치료제가 코로나19 변이를 유발할 수 있는지와 신생아에 대한 잠재적 안전성 우려 등에 대해 논의한 결과 찬성 13대 반대 10으로 사용 승인을 권고했다.

FDA와 머크 모두 임신 중에는 이 약을 복용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이다.

앞서 머크는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에서 이 치료제를 사용하면 입원과 사망 위험을 30% 줄일 수 있다고 발표했다. 이 결과는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효과는 포함되지 않았다.

한편 화이자는 자신들이 개발한 코로나19 알약 치료제의 임상시험에서 입원과 사망 위험이 89% 감소했다고 밝힌 바 있다. FDA는 몇 달 안에 이 치료제에 대한 사용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