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떨어지는 공, 발로 '톡'…인삼공사 완파한 GS칼텍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내 여자 프로배구에서는 GS칼텍스가 인삼공사에 완승을 거두고 2위로 올라섰습니다.

GS칼텍스는 2년 차 신예 세터 김지원이 동료들에게 정확한 토스를 배달하며 공격을 주도했습니다.

모마가 20점을 내리 꽂았고 레프트 강소휘는 11점, 유서연도 10점을 퍼부으며 인삼공사를 일방적으로 몰아부쳤습니다.

3세트 이 장면이 아주 인상적이었는데요 한수지가 발로 공을 살려내고 다시 넘어온 공을 강소휘가 강타로 득점까지 연결해 승부에 쐐기를 박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