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SK텔레콤, 6%대 배당수익률의 힘 상승 기대-대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김인경 기자] 대신증권은 1일 SK텔레콤(017670)의 배당에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8만9000원은 유지했다.

김회재 대신증권 연구원은 “지난달 29일 인적분할과 액면분할 이후 재상장했지만, 첫 거래일 시초가가 기준가보다 14% 낮은 5만3400원으로 형성된 후, 첫날엔 8.4%상승했고 전날(30일)엔 5%대 약세를 맞았다”라고 설명했다. 다만 그는 “전날 종가(5만4500원)를 기준으로 내년 선행 실적 주가수익비율(PER)은 12.2배로 부담스럽지 않다”면서 “게다가 연 환산 배당수익률은 6.1~7.0%인 점까지 고려하면 현 주가는 저평가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이데일리

김 연구원은 “재상장을 하면서 올해 3분기 기준 분할 재무제표는 제시되지 않았기 때문에 실적 추정이나 밸류에이션에 대해서는 다소 혼선이 있을 수 있다”면서도 “배당정책은 명확하다”고 강조했다. 김 연구원은 “2021~2023년 배당정책은 분기 배당을 실적 연동 방식을 삼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SK텔레콤은 공시를 통해 2021~2023년은 별도 실적 기준 ‘법인세·이자·감가상각비 차감 전 영업이익(EBITDA)-설비투자(CAPEX)’의 30~40%로 배당 총액을 결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리고 올해는 배당과 무관하게 최소 작년 수준(7150억원)을 유지하겠다고도 했다.

김 연구원은 “최소 배당(7150억원)이어도 4분기 배당은 주당 1655원으로 연 환산 기준 배당수익률은 6.1%에 달한다”고 평가했다. 또 실적연동방식을 처리할 경우, CAPEX가 하락추세라 배당이 확대될 것이란 기대다. 그는 “5G의 28기가헤르츠(GHz) 대역은 작년 말에 대부분 손상처리 했기 때문에, 사용기간이 만료되는 23년까지는 CAPEX 감소 추세가 이어질 것”이라면서 “올해 4분기부터 3사 공동망 투자를 시작했기 때문에 CAPEX 하향 방향성은 명확하다”라고 내다봤다.

김 연구원은 “올해 배당 총액은 7300억~8100억원 수준으로 배당수익률은 6.2~7.0% 사이일 것”이라면서 “내년 배당총액은 8800억~9700억원으로 배당수익률은 7.3~8.3%에 이를 것”이라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