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준석 엄호' 홍준표 "윤석열, 파리떼에 포위돼...벌써 자리싸움 한심해"

댓글 1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명선 기자(overview@pressian.com)]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이준석 대표를 둘러싼 당내 논란에 대해 "윤석열 후보가 측근 파리떼들에게 포위되어 있다"고 비판하며 이 대표를 엄호했다.

홍 의원은 30일 청년과 소통을 위해 만든 플랫폼 '청년의꿈'을 통해 "지금 국민의힘 모습이 너무 한심하다"는 지지자의 글에 이같이 답했다.

한 지지자가 민주당의 '쇄신과' 국민의힘의 '인사 갈등'을 비교하며 "구태 중진들이 제 잇속만 챙기려고 들끓고 선거를 총 지휘할 당대표에게 전권은커녕 정치경험 없고 어리다고 무시한다"라고 비판하자 홍 의원은 "(윤석열) 후보가 측근 파리떼들에게 포위 되어 있다. 이회창(전 총리) 때는 7상시가 대선을 망쳤는데"라고 답했다.

홍 의원은 "당 대표가 상임선대위원장이 돼 대선을 치러야 하는데 이상한 사람들이 설쳐서 대선 캠프가 잡탕이 됐다"며 "대선을 치르기 어렵다. 벌써 자리싸움이니 참 한심하다"고 했다.

홍 의원은 "당대표를 겉돌게 하면 대선 망친다”라며 “지난 당대표선거에서 떨어진 중진들이 몰려다니면서 당대표를 저렇게 몰아세우니 당이 산으로 간다"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윤석열 후보가 이준석 대표와 일정 등을 논의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행동하고 있다는 이른바 '이준석 대표 패싱' 논란에 대해 "패싱 당할 바엔 상임 선대위원장 사퇴하고 당대표로써 당만 지키는 방법도 있다. 선대위는 자기들끼리만 하라고 하고"라고 말하기도 했다.

프레시안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BNB타워에서 열린 jp희망캠프 해단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명선 기자(overview@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