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美, 오미크론 확산 대비한다…의회에 긴급자금 요청 가능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백악관 예산관리국, ‘오미크론용’ 전용 자금 파악 중

“공화당과 갈등 촉발할 가능성도 있어”

헤럴드경제

미국 백악관 전경. [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유혜정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 확산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미국 백악관이 이에 대처하기 위한 가용 자금 파악에 나서는 등 오미크론 대비책 마련에 나섰다.

30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백악관 예산관리국(OMB)은 의회가 대유행과 관련해 승인한 자금 중 오미크론용으로 전용할 수 있는 자금이 얼마나 남았는지 파악 중이다.

이미 천문학적인 코로나19 대응 예산을 확보해 백신 확보와 검사는 물론 경제적인 파장 최소화 용도로 사용하고 있지만 예상치 못한 변이 출현으로 자금 추가 투입이 필요할 수도 있다는 판단하에 긴급 상황 점검에 나선 것이다.

백악관은 동시에 오미크론 특화 백신을 대량으로 즉각 구매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는 최악의 시나리오 속에서 추가 자금이 얼마나 필요한지도 보고 있다.

오미크론에 최적화된 새 백신이 기존의 백신 계약으로 충당될 수도 있지만, 혹여나 예산 부족에 직면할 가능성에 대비한다는 차원이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 기존 백신이 오미크론에 얼마나 효과적인지 파악하고 있다면서 새 변이에 특화한 백신 개발에 속도를 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백악관의 오미크론 대비 예산 검토 소식은 기존 백신이 오미크론에 잘 듣지 않을 수 있다는 스테판 방셀 모더나 최고경영자(CEO)의 발언으로 세계 주식시장이 출렁이는 와중에 나왔다.

다만 백악관은 현재로서는 오미크론의 위험에 대응하기 위해 더 많은 자금을 의회에 곧바로 요청할 필요성은 낮다고 본다고 WP는 전했다.

하지만 이미 승인된 대유행 예산의 상당액이 ‘무보험’ 미국인을 위한 무료검사 같은 특정 목적에 배정된 만큼 이런 기류는 바뀔 수 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앞서 미 의회는 백신 접종과 검사 확대 등 항목별 예산 액수가 책정된 1조9000억달러(약 2261조원) 규모의 코로나19 부양법안을 지난 3월 통과시킨 바 있다.

한 정부 고위 당국자는 대략적 수치라면서 오미크론에 특화한 새 백신 구매 비용에 75억달러(약 8조9250억원) 이상, 200만개의 단일 클론 항체 치료제 추가 구매에 40억달러(약 4조7640억원), 1000만개의 항바이러스제 구매에 50억달러(약 5조9500억원)가 각각 소요될 수 있다고 예상했다.

WP는 “백악관이 현재 필요한 모든 새로운 잠재적인 수요를 충당할 만한 충분한 자금 융통성을 가졌는지 불분명하다”면서 만약 백악관이 의회에 긴급 자금을 요청할 경우 공화당과 갈등을 촉발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새로운 예산 확보도 그렇지만 기존의 의회 승인 자금 중 오미크론 대응을 위해 재할당해야 할 예산이 뭔지를 양측이 동의해야 하는 과정이 있기 때문이다.

yoohj@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