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美 FDA, 머크 '코로나 알약 치료제' 긴급 사용 승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국 식품의약국, FDA는 오늘 외부 전문가 회의를 열어 제약사 머크가 개발한 코로나 알약 치료제인 '몰누피라비르'에 대해 긴급 사용을 승인했습니다.

이에 따라 미국에서는 코로나 증상이 나타난지 5일 이내인 성인 환자의 경우 몰누피라비르를 복용할 수 있게 됐습니다.

먹는 치료제는 집에서 간편히 복용할 수 있어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판을 바꾸는 역할을 할 것이란 기대를 받았지만, 당초 발표됐던 50% 효과보다는 떨어진 30%로 임상 결과 나타났습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박성호 기자(shpark@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