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건물·아바타·소품…'메타버스' 창조 주역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뷰] 노영주 오토데스크코리아 이사

(지디넷코리아=김윤희 기자)가상 공간이 일시적인 활용에 그치는 단순 시뮬레이터를 넘어, 현실 공간을 본격적으로 대체하는 '가상 세계'로서 주목받는 시대가 됐다. 실제 기업의 사무실이나 교육 시설, 콘서트장 등을 빼다 박은 형태로 구축돼 지속 운영되는 가상 공간을 이제는 심심찮게 볼 수 있다. '메타버스'가 비대면 서비스의 새로운 표준으로 자리잡는 모습이다.

다양한 목적과 형태의 메타버스 플랫폼이 등장하는 상황에서 생기는 궁금증이 있다. 플랫폼 내 가상 공간은 누가, 어떻게 만들어내는 것일까? 메타버스 속 다양한 물체들을 구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주체가 글로벌 3D 설계 소프트웨어(SW) 전문 기업인 오토데스크다.

오토데스크코리아 미디어·엔터테인먼트 분야 기술팀에서 엔지니어링을 담당하는 노영주 이사는 "메타버스를 활용하려는 기업이 오토데스크 솔루션 기반의 작업 체계를 도입 및 구축하려는 문의가 늘고 있다"면서 "초기부터 활용이 시작된 게임, 엔터테인먼트 분야가 앞서가는 모양새"라고 시장 상황을 설명했다.

지디넷코리아

노영주 오토데스크코리아 이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디어·엔터테인먼트 업계의 경우, 국내 주요 시각특수효과(VFX) 스튜디오를 중심으로 메타버스 콘텐츠 개발에 참여하는 곳이 눈에 띄게 많아졌다는 분석이다. 오토데스크의 최대 고객층인 대형 게임사들은 자체 보유한 지적재산권(IP)을 메타버스에 활용해 IP 수익을 극대화하는 데 집중하는 상황이라고 관망했다.

특이점으로는 제조나 건축·엔지니어링·건설(AEC), 의료·교육 기관도 메타버스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짚었다. 물리적 시스템을 가상으로 구축하고, 수술 과정 같은 것을 체험하는 '디지털 트윈' 도입 측면에서 가상공간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 관련 문의가 증가했다는 설명이다.

이처럼 메타버스 플랫폼을 구축하려는 기업에 오토데스크는 각종 3D 설계 SW를 제공하고 있다. 구현하려는 대상에 따라 ▲'마야' ▲'3DS 맥스' ▲'머드박스' ▲'모션빌더' ▲'리캡 프로' 등의 제품이 사용되고 있다.

지디넷코리아

오토데스크 메타버스 제작 솔루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메타버스 공간에서 뛰노는 아바타의 기본 형체와 움직임, 의류나 신발, 소품 등이 이같은 솔루션으로 구현되고 있다. 오토데스크 솔루션이 활용된 대표적 사례로 네이버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를 들었다.

의류, 신발, 소품 등의 3D 아이템은 사용자가 오토데스크 SW로 수익을 창출하는 수단으로도 구현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3D 아이템을 만들면, 플랫폼 내 거래 시스템에서 이를 다른 사용자에 판매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런 방법으로 이미 고수익을 내는 SW 사용자도 상당수 등장했다고 첨언했다.

가상공간 속 지형과 건물, 사물 제작도 마찬가지다. 노 이사는 특히 "머드박스를 사용해 찰흙을 만지는 것처럼 지형을 늘리거나 줄이고, 높이거나 낮춰 3D 형태의 지형을 구축할 수 있다"며 "제조 업계에서 사용하는 일반적인 CAD로는 이런 직관적인 UI를 지원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지디넷코리아

제페토에 구현된 아이돌 블랙핑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양한 3D 데이터들이 모여 원활히 돌아가기 위해 최적화도 중요한 기술 요소다. 사진 촬영 등을 통해 일차적으로 생산되는 로우 데이터의 형태를 유지하면서, 용량을 압축하는 것이 관건이다. 노 이사는 "제조, 생산 목적으로 개발되는 3D 데이터들은 매우 무겁기 때문에 다수 사용자들이 접근하는 메타버스 플랫폼에 그대로 올릴 수 없고 최적화, 경량화 과정을 거쳐야 한다"며 "3DS 맥스와 마야 같은 솔루션이 이런 부분을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을 지원하고자 오토데스크는 솔루션을 고도화하고 있다. 이런 일환으로, 서로 다른 SW로 작업하는 사용자들의 협업을 지원하는 차원에서 작년 말 오픈 베타로 출시된 '엔비디아 옴니버스' 플랫폼을 지원했다. 사용하는 SW가 서로 다를 경우 파일 형식과 소유권 문제 등으로 협업이 어려웠으나, 엔비디아 옴니버스가 실시간 가상 협업을 지원함에 따라 이런 문제를 해결했다. 가령 오토데스크의 빌딩정보모델링(BIM) 솔루션 '레빗'을 사용하는 건축가가 3DS 맥스 또는 마야를 활용하는 인테리어 디자이너와 건물 레이아웃 관련 작업을 원활하게 진행할 수 있게 됐다.

올해는 AEC 업계를 위한 디지털 플랫폼 '텐덤'을 상용화했다. 텐덤은 실시간으로 실제 설계 모델을 프로젝트 전 단계에서 3D 가상 모델로 반영해준다. 에스컬레이터나 전기, 냉난방 시스템 성능 등 건물, 교량 및 구성 요소 운영에 대한 전반적인 인사이트를 제공한다. 설계, 시공에서 발생하는 모든 데이터를 디지털 상에서 관리하기 때문에 프로젝트 완료 후 발주처나 운영자에게 데이터 양도가 용이하다.

노 이사는 "메타버스는 캐릭터, 행동, 월드, 경제 활동 영역까지 포괄적인 구성 요소가 필요하고, 이런 다양한 구성 요소를 만드려면 단순히 모델링이나 시각화를 지원하는 특정 솔루션 하나만 주로 활용하던 과거와 달리, 더 다양한 솔루션들이 동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런 활용응로 CAD 데이터가 현실 세계와의 연속성과 몰입 환경의 실제감이 더해진 메타버스 환경 구축에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김윤희 기자(kyh@zdnet.co.kr)

<©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