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부간선지하도로 오전 6시부터 차량 통행 재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서부간선지하도로 침수에 통행 통제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지난 3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서부간선도로 지하차도가 이날 아침 내린 비에 침수돼 일직 방향 차로가 통제돼있다. 2021.12.1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배수시설 고장으로 통제됐던 서부간선지하도로의 차량 통행이 1일 오전 6시부터 재개됐다고 서울시가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현재 출근길 양방향 모두 차량 통행이 가능하다.

시는 "현재 지하도로 내 물은 다 빠진 상태로 차량 통행에 문제가 없으며, 오늘 오전 5시 일직방향, 오전 6시 성산방향 순서로 통행이 재개됐다"고 전했다.

서부간선지하도로는 전날 오전 배수시설 오작동으로 일부 구간에 물이 넘치면서 복구 작업을 위해 차량 운행이 통제됐다.

시는 전날 지하수 배수시설 오작동으로 일부 구간에 물이 넘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시는 "차량통제로 시민께 불편을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앞으로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9월 개통한 서부간선지하도로는 영등포구 양평동 성산대교 남단과 금천구 독산동 서해안고속도로 금천IC를 지하로 연결하는 총연장 10.33㎞, 왕복 4차로의 도로다.

okk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