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발 수비·3연속 서브 득점' GS칼텍스, 인삼공사에 화끈한 설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GS칼텍스 강소휘가 30일 KGC인삼공사와 홈 경기에서 강력한 서브를 구사하고 있다. 장충=KOV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GS칼텍스 강소휘가 30일 KGC인삼공사와 홈 경기에서 강력한 서브를 구사하고 있다. 장충=KOVO
프로배구 여자부 디펜딩 챔피언 GS칼텍스가 KGC인삼공사에 화끈한 설욕전을 펼쳤다.

GS칼텍스는 30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 리그' 인삼공사와 홈 경기에서 3 대 0(25-17 25-22 25-15) 완승을 거뒀다. 지난 7일 대전 원정에서 당한 1 대 3 패배를 설욕했다.

8승 4패, 승점 25가 된 GS칼텍스는 2위로 올라섰다. 8승 3패의 인삼공사는 승점 24로 3위로 한 계단 내려앉았다.

주포 모마가 20점으로 공격을 이끌었고, 강소휘도 3세트 3연속 서브 득점 등 11점으로 거들었다. 유서연(10점)과 권민지(7점)까지 고루 활약한 GS칼텍스는 세터 김지원이 재치 있는 볼 배급으로 승리를 견인했다. 센터 한수지는 여자부 통산 7번째로 개인 통산 600블로킹 득점에 성공했고, 기가 막힌 발 수비까지 펼치며 승리를 거들었다.

인삼공사는 레프트 이소영이 전 소속팀 GS칼텍스에서 이적한 이후 처음으로 장충체육관을 찾았지만 5점에 그치며 웃지 못했다. 공격 성공률도 20%가 채 되지 않는 등 부진했다. 7일 GS칼텍스에 12 대 0으로 압도했던 서브 득점에서 3 대 9으로 뒤지면서 활로를 찾지 못했다. 옐레나가 15점으로 분전했으나 역부족이었다.

남자부 한국전력은 경기도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대한항공과 홈 경기에서 3 대 2(24-26 17-25 25-21 25-21 15-11)로 이겼다. 두 세트를 먼저 내줬지만 내리 세 세트를 따내는 짜릿한 역전승이었다.

7승 4패가 된 한국전력은 가장 먼저 승점 20 고지를 밟으며 OK금융그룹(승점 18·7승 4패)을 제치고 1위로 올라섰다. 대한항공(승점 19·6승 6패)도 승점 1을 추가해 역시 OK금융그룹을 밀어내고 3위에서 2위로 올랐다.

서재덕이 79.16% 성공률의 순도 높은 공격으로 팀 최다 17점을 올리며 승리를 이끌었다. 센터 박찬웅이 11점, 다우디와 박철우가 10점씩, 부상에서 복귀한 신영석도 9점을 올리는 등 고루 활약했다.

대한항공은 링컨이 양 팀 최다 36점, 조재영이 12점을 올리며 분전했다. 그러나 임동혁이 24%의 공격 성공률로 11점에 그치며 지원 사격을 하지 못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