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 충청대망론 띄우더니…정작 선대위는 충청권 인사 전무 '패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영남권 인사 집중 속 수도권 및 강원 호남권도 포함…민주 "입으로만 충청의 아들"
노컷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2박3일간 충청권 공략에 나섰다. 사진은 지난달 29일 대전에 위치한 한국원자력연구원을 찾은 모습. 김미성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2박3일간 충청권 공략에 나섰다. 사진은 지난달 29일 대전에 위치한 한국원자력연구원을 찾은 모습. 김미성 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연일 '충청의 아들'을 강조하고 있지만, 정작 선대위 주요 보직에는 충청권 인사가 전무한 것으로 나타났다.

D-100을 맞아 지난달 29일부터 2박3일간 충청권 일정을 소화하고 있는 윤 후보는 부친의 고향이 충청임을 들어 "충청의 아들" 등 이른바 충청 대망론을 강조하며 지역 민심잡기에 주력하고 있다.

하지만, 속속 진용이 갖춰지고 있는 선대위 주요 보직에는 충청권 인사가 배제되고 있다.

우선 지난달 25일 임명된 본부장급 인사 6명과 대변인, 공보단 중에 충청권 인사는 찾을 수 없었다.

정책총괄본부장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제주, 이준석 홍보미디어총괄본부장은 서울, 주호영 조직총괄본부장은 경북, 김성태 직능총괄본부장은 경남, 권영세 총괄특보단장은 서울, 권성동 종합지원총괄본부장은 강원 출신이다.

같은 날 발표된 김은혜·전주혜 대변인은 각각 서울과 광주 출신이고 조수진 공보단장은 전북이 고향이다.

수도권은 물론 영호남 인사와 강원, 제주 인사들도 포진됐지만, 유독 충청권 인사는 눈에 띄지 않았다.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이 세종시당 위원장을 지냈지만, 고향은 경북이다.

노컷뉴스

신석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석우 기자
이어 29일 발표된 인선에서도 충청권 배제는 이어졌다.

공동선대위원장의 이수정 경기대 교수는 부산, 조경태 의원은 경남, 김기현 원내대표는 울산, 김도읍 정책위의장은 경남 등 모두 부울경 출신이었다.

같은 날 발표된 서일준 비서실장 역시 경남, 김재원 클린선거전략본부장은 경북 출신이다. 특별고문 유종필 전 관악구청장은 전남 함평 출신이었고, 법률지원단장 유상범 의원은 강원, 정점식 네거티브 검증단장은 경남, 이만희 수행단장은 경북 출신으로 파악됐다.

부울경을 중심으로 영남 인사가 압도적으로 많았다.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은 "입으로만 충청의 아들이라고 떠들 뿐 실제로는 당내에서조차 대전충청인을 철저하게 외면하고 있다"며 "서울 사람 윤석열의 충청대망론은 한마디로 충청 패싱이 될 가능성이 농후하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