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29세 세친구 “1억 빚투로 코인대박… 청년 창업 지원 나설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30 머니로그 청년들의 금융 분투기]

슈퍼리치 된 뒤 다니던 금융사 퇴사, ‘서울 강남 집부터 사라’ 거부하고

취준생 지원 청년컨설팅協 세워… “눈치 안보고 하고 싶은 일해 좋아”

동아일보

가상화폐 투자로 각각 30억∼40억 원을 번 뒤 올해 3월 금융사에서 퇴사한 29세 동갑내기 친구 길시영, 강기태, 한정수 씨(왼쪽부터). 이들은 청년층과 스타트업의 성장을 돕겠다는 꿈을 이뤄가고 있다. 알파큐브파트너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9세 동갑내기 친구 강기태, 길시영, 한정수 씨는 올 3월 각자 몸담았던 대형 금융사에서 퇴사했다. 3년 전 입사 때만 해도 세 친구는 학자금대출을 갚거나 주식 투자 등으로 5000만 원 정도를 굴리던 평범한 사회 초년생이었다.

하지만 1억 원을 대출받아 투자한 가상화폐가 ‘대박’을 터뜨리면서 단숨에 30억∼40억 원대 자산을 보유한 ‘슈퍼 리치’가 됐다. 부모님과 회사 선배들은 “서울 강남에 집부터 사라”, “회사는 그래도 다녀라”고 했지만 세 사람은 이를 거부했다.

이들은 회사를 나와 스타트업을 선별해 투자, 컨설팅을 해주는 ‘알파큐브파트너스’와 대학생, 취업준비생 등을 지원하는 ‘청년컨설팅협회(YCA)’를 설립했다. 세 사람은 “가상화폐 투자로 ‘언젠가 하자’고 말만 했던 세 사람의 목표를 빨리 이룰 수 있게 됐다. 퇴사 이후 인생의 속도가 빨라졌다”고 했다.

이들의 꿈은 투자, 교육, 기부 등을 통해 ‘청년들이 함께 성장하는 생태계’를 만드는 것이다. 이미 YCA는 주체적인 삶을 살아가는 청년을 선정해 매년 2차례 500만 원의 장학금을 주고 있다. 알파큐브파트너스는 제주 지역의 스타트업 생태계를 지원하기 위해 제주 개인투자조합에 1억1000만 원을 투자했다. 아이디어나 기술은 있는데 자본금이 없는 청년에게 창업자금을 지원하고 성장을 돕는 ‘컴퍼니 빌더’가 되겠다는 게 목표다.

세 친구는 여전히 가상화폐 투자도 이어가고 있다. 길 씨는 현재 30억 원 자산 중 90%를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에 넣었다. 강 씨 역시 60% 이상을 알트코인을 포함한 가상화폐에 투자했고 대체불가토큰(NFT)과 해외 주식에도 투자하고 있다. 최근 가상화폐 변동성이 커졌지만 세 사람은 장기적으로 코인 투자가 유망하다고 보고 있다. 한 씨는 “3개월 안에 코인으로 돈을 벌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5년, 10년을 내다본다면 지금이라도 시작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돈 문제가 해결되면 가장 좋은 점요? 눈치 보지 않고 내가 하고 싶은 일에 가장 많은 시간을 쏟을 수 있다는 거죠. 그래서 투자가 중요합니다. 특정 종목에 빠지지 않고, 단타 매매를 하지 않는 조건으로요.”

김자현 기자 zion37@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