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한은행, 스테이블 코인 기반 해외송금 기술 개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신한은행이 스테이블 코인 기반 기술 확보에 속도를 내고 있다.

신한은행은 국내 금융권 최초로 스테이블 코인 기반의 해외송금 기술을 개발하고 검증을 완료했다고 30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이사회로 참여하고 있는 블록체인 기술 기업인 헤데라 해시그래프와 협업해 스테이블 코인 기반 해외송금 기술 개발을 지난 8월부터 진행했고, 최근 테스트를 통해 검증을 완료했다.

스테이블 코인은 미국 달러나 원화와 같은 법정화폐와 1:1로 가치가 고정된 민간기업이 발행하는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 자산이다. 일반적으로 비트코인 등 일반 가상화폐(자산)에 비해 가격 변동성이 낮은 것으로 평가된다.

대표적인 스테이블 코인으로는 홍콩 비트파이넥스 거래소가 미국 달러와 연동할 목적으로 만든 코인인 테더(Tether)가 있다. 1테더는 미화 1달러의 가치를 갖도록 설계돼 있다.

신한은행은 미국의 대형은행 JP모건이 JPM코인을 발행하는 등 해외에서 스테이블 코인의 활용이 증가함에 따라 빠른 시장 대응을 위해 스테이블 코인을 활용한 금융 서비스 기술 검증이 필요하다고 판단했고, 첫 기술 검증으로 해외송금 서비스를 택했다고 밝혔다.

해외송금 서비스는 송금하는 은행이 외화 송금 전문을 작성해 중개은행을 통해 수취은행으로 전달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는데, 이 과정에서 중개은행 수수료 20달러 등 전신료와 수수료가 발생하고 영업일 기준 최소 2일에서 최대 6일까지 시간이 소요된다.

그에 비해 스테이블 코인 기반의 해외송금은 은행간 직접 이체로 진행함에 따라 중개은행 수수료 등 수수료가 일체 없고 블록체인 네트워크 사용료만 건당 100원 이하로 발생하며, 송금 소요시간 또한 35초 수준으로 실시간에 가깝다는게 신한은행의 설명이다.

다만 신한은행은 당장의 사업화 가능성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신한은행은 “실제 서비스화는 충분한 법률 및 규제 검토 이후 신중하게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스테이블 코인에 대한 국제 금융 시장의 관심이 커지면서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이 지난 7월 규제 등을 논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으나, 아직 구체적인 방안은 마련되지 않았다.

엄형준 기자 ti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