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천하의 이경규가 긴장을? "딸 예림이♥김영찬 상견례, 숨이 턱 막혀" ('돌싱포맨') [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수형 기자] ‘돌싱포맨’에서 이경규가 출연해 딸 예림과 예비사위 김영찬의 결혼을 언급, 예능대부인 그도 떨게 했던 상견례를 일화를 전했다.

30일 방송된 SBS 예능 ‘신발벗고 돌싱포맨’이 전파를 탔다.

이날 예능대부 이경규가 도착했다. 예능 최강자 등장에 모두 벌벌 떨었으나, 이경규는 “이 프로그램 꾸준히 봤다”며 반갑게 인사했다. 네 사람은 “혹시 결혼생활에 위기감을 느끼셨나”면서 “이혼하시면 여기 모시면 되는데, 잘 사신다, 그래도 결혼생활 미스터리한게 많다”고 분위기를 몰아갔다.

이에 이경규는 “다들 선직국 스타일 삶을 살고 있다, 좀 부럽기도 하다”면서 “내가 자기들의 아픔을 알아, 웃고 있어도 웃는게 아닐 것”이라며 이들을 위로했다.

이때, 이상민은 “곧 있으면 딸 예림이가 결혼이다”고 언급했다. 이경규 딸이자 배우로 활동 중인 이예림은 축구선수 김영찬과 결혼을 발표한 바 있다.

딸에 대해 이경규는 “평생 함께한 우리 딸이 떠나면 내가 어떻게 살지 생각, 딸에게 많이 의지했다”면서 “딸이 떠나면 이제, 집사람과 둘이 살아야한다, 과연 버텨낼 수 있을까”라고 고민을 전해 웃음을 안겼다. 중간에 스펀지(?)가 있어야하는데 예림이가 사라졌다고.

이경규는 “과연 내가 살 수 있을까, 이제 아내랑 1대1로 살아야한다”며 울적한 표정을 지었고, 김준호는 이경규에게 혹시 각방을 쓰는지 물었다. 이에 이경규는 “원래 부부생활 각방”이라 쿨하게 말하면서 “거실에서 얼굴 잠깐 보고, 우리 나이되면 생사 확인 정도, 기침소리 나면 바로 달려간다”면서 건강하면 됐다는 마인드로 폭소하게 했다.

이어 이경규에게 예비 사위를 언급하며 “사위에게 마음주기 쉽지 않지 않나”고 물었다. 이경규는 “사위가 백년손님, 사실 내가 이번에 ‘도시어부’에 사위랑 같이 출연했다. 낚시를 같이 해, 사위가 물고기를 잡아, 내가 뜰채로 떠줘야하는 상황인데 ‘아버지’라고 부르는데 왜 내가 쟤 아버지지? 생각했다”면서 장인어른이 익숙하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 그는 “원래 남자친구 사실 몰랐는데 딸이 축구 좋아하는거 보고 의심, 월드컵 축구 잘 안 보는 애가 K리그를 보고 있더라”면서 갑자기 축구 광팬이 된 딸 예림을 언급했다. 이경규는 “그것도 한 팀만 계속 보더라 ,남자친구가 축구선수인 걸 알았다”면서 K리그가 딸의 사랑을 알려줬다고 덧붙였다.

무엇보다 이경규의 상견례 일화를 물었다. 당시 떨었다고 한 말에 그는 “숨이 콱콱 말히더라, 이런 게 처음, 어떻게 해야할지 몰랐다”면서 “나는 다 처음 본 사람인데 나는 알려진 사람, 정말 애매하더라”며 유명 연예인의 고충을 전했다. 이어 그는 “과연 어떻게 극복할지 생각해, ‘한끼줍쇼’처럼 하자. 방송이라 생각하며 MC를 봤다”면서 “그걸 한 두 시간하니까 긴장이 좀 풀렸다. 그냥 ‘한끼줍쇼; 녹화해, 그렇게 마음 먹으니 편안해졌다”며 남다른 센스가 돋보인 상견례 일화를 전했다.

이때, 사위 될 김영찬은 좋은 남자일지 물었다. 이경규는 “좋은 놈, 좋은 놈이길 바란다, 좋은 놈이어야하고!”라며 짧고 굵게 답했다. 그러면서 “살다보면 남편이 술먹고 사고치지만 이해해야한다”고 하자, 모두 “형이 그랬으니 이해하자”고 받아쳐 웃음짓게 했다.

/ssu08185@osen.co.kr

[사진] ‘돌싱포맨’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