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내가알던 내가아냐’ 오은영 '절친' 김주하 "좋아서 하겠지만 안타깝기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주하 앵커가 오은영 박사의 절친으로 등장했다.

30일 방송된 SBS ‘내가 알던 내가 아냐’에서 자신의 죽은 모습을 감상한 후, '삶이 일주일밖에 안 남았다'고 가정하고, 자신의 모습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지는 오은영 박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오은영은 절친 김주하 앵커, 정미정과 함께 모였다. 오은영은 김주하에게 "넌 얼굴이 더 작아졌다"고 했다. 김주하는 "언니 말대로면 난 지금쯤 얼굴이 없어져야 한다"고 했다. 정미정은 "주하는 보통 사람들보다 눈이 0.5배 더 크고, 얼굴은 0.5배 더 작다"고 극찬했다.

오은영은 "얘는 국보급 미모"라고 했고, 김주하는 "그런 건 더 크게 말하라"고 했다. 김주하는 어떻게 오은영과 친해진 걸까. 그는 "제가 언니를 취재하러 갔다. 기자 시절에"라고 밝혔다. 이어 "알고 지낸 지 16~17년 정도 됐다"며 오랜 인연임을 공개했다.

세 사람은 죽음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김주하는 "내일, 한 달 뒤 죽는다면? 이런 생각을 매일 했었다"며 "난 똑같다. 똑같이 열심히 살 거다"라고 말했다.

오은영은 "나를 돌아보는데 이 말이 툭 튀어나오더라. '애썼어. 열심히 살았다'란 말이. 내가 걔 손을 잡고 '좀 쉬어'라고 했다"고 털어놨다. 김주하는 "와 멋있다 언니. 난 그런 생각은 못했다"며 놀랐다.

정미정은 오은영에게 "조금만 쉬었으면 좋겠다"고 조언했다. 그는 "그래도 일주일에 한 번 정도는 쉬어서 이렇게 커피도 마시고 밥도 먹으러 가고"라고 덧붙였다. 김주하는 "물론 자기가 좋아서 하는 일이지만, 일을 찾아 하기도 하고 밀려드는 것도 좋아하지만, 정말 가까운 사람은 못 챙길 수도 있다. 그게 안타깝다"고 털어놨다.

[박새롬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