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골 결정력 부족' 女축구대표팀, 뉴질랜드에 25년 만에 패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여자 축구대표팀이 뉴질랜드에게 무릎을 꿇었다.

한국은 30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신세계 이마트 초청 친선경기 2차전 뉴질랜드와의 경기에서 0-2로 졌다. 지난 27일 2-1 승리의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아쉬움을 삼켰다.

초반 흐름은 나쁘지 않았다. 전반 11분 추효주의 강력한 왼발 슈팅을 시작으로 뉴질랜드를 거세게 몰아붙였다. 전반 28분에는 에이스 지소연의 중거리슛이 골대를 때리는 등 맹공을 퍼부었다.

매일경제

여자 축구대표팀 지소연(가운데)이 30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뉴질랜드와의 친선경기에서 볼 경합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고양)=김영구 기자


하지만 골 결정력이 문제였다. 전반전 주도권을 잡고도 득점에 실패한 가운데 후반전 들어 뉴질랜드의 공세에 고전하기 시작했다.

한국은 결국 후반전 막바지에 수비 라인이 무너졌다. 후반 38분 뉴질랜드 페이지 사첼에게 실점하면서 0-1로 끌려갔다.

반격을 노렸지만 후반 40분 외려 한 골을 더 허용했다. 가비 레니에게 추가골까지 내줘 스코어는 0-2로 벌어졌고 승부의 추가 뉴질랜드 쪽으로 완전히 쏠렸다.

한국은 이날 패배로 지난 1996년 3월 이후 뉴질랜드에게 25년 만에 패배하는 아픔을 맛봤다. 내년 1월 인도에서 개최되는 아시아축구연맹(AFC) 여자 아시안컵을 앞두고 뼈아픈 예방 주사를 맞았다.

[김지수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