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거 나 아니야" 김나영, 졸업사진 공개에 '당황'(내가 키운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고향 춘천에서 동창을 만난 김나영의 하루가 공개된다.

오는 1일 방송되는 JTBC ‘용감한 솔로 육아 - 내가 키운다’(이하 ‘내가 키운다’)에서는 지난 주 춘천을 방문한 김나영, 신우, 이준과 김나영의 중고등학교 동창 가족과의 만남이 공개된다.

학교 졸업 후 오랜만에 만남을 가진 김나영과 친구는 똑같이 두 아들의 엄마가 된 서로의 모습을 보고 반가움을 감추지 못했다.

매일경제

‘내가 키운다’ 김나영이 고향 춘천에서 동창을 만난다.사진=JTBC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억에 젖은 두 사람의 수다는 끊이지 않았는데, 특히 김나영의 친구는 연예인 못지않은 입담으로 모두의 눈길을 끌었다. 친구는 김나영의 학창 시절 비밀들을 폭로하기 시작했고, 학창 시절 김나영의 남달랐던 몸매로 생긴 다소 파격적인 별명을 공개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친구의 폭로는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중고등학교 졸업 앨범을 가지고 등장해 김나영을 당황하게 한 것. 졸업사진 속 본인의 모습을 본 김나영은 “이건 내가 아닌 것 같다”며 본인의 과거를 부정하기 시작했고, 출연자들도 사진 속 김나영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보여 모두의 웃음을 자아냈다.

김나영의 친구는 김나영에게 진심 어린 응원을 전하기도 했다. 김나영의 이혼 기사를 봤을 당시 연락하고 싶었지만 선뜻 연락하지 못했다며 애틋했던 마음을 고백했고, 어머니가 돌아가셔서 춘천에 자주 가지 못한다는 김나영에게 “내가 나영이에게 친정이 되어주면 얼마나 좋을까”라며 진심을 전해 모두의 마음을 뭉클하게 했다.

이어 김나영과 신우, 이준 형제는 동창생 가족과 놀이공원을 방문했고, 생각보다 무서운 놀이기구에 ‘유리 이준’의 면모가 다시 한번 발동할 뻔한 위기를 맞았다. 반면 신우는 이준이와 달리 놀이공원을 즐기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고, 바이킹에 적응한 신우가 홀로 놀이기구 타기에 도전해 모두의 관심이 집중됐다.

김나영, 신우, 이준 가족과 김나영의 동창생과의 만남은 오는 12월 1일 오후 9시, JTBC ‘용감한 솔로 육아 - 내가 키운다’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진주희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