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황운하에 이어 최배근까지...與, 연이은 비하 논란에 곤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인사들이 상대 후보 지지층을 ‘저학력 빈곤 고령층’이라고 표현하거나, 여성 영입 인사 외모를 비교하는 듯한 발언을 하면서 민주당 안에서도 송영길 당대표가 문제를 지적하는 등 우려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조선일보

최배근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주당 선대위 기본사회위원회 공동위원장인 최배근 건국대 교수는 지난 29일 페이스북에 조동연 민주당 신임 공동 상임선대위원장과 이수정 국민의힘 신임 공동선대위원장의 얼굴 사진을 나란히 올리고 “차이는?”이라고 썼다가 논란이 됐다. 별다른 설명 없이 두 사람 사진을 올리고 차이가 뭐냐고 물은 건 외모 비교라는 비판에 휩싸인 것이다. 그러자 최 교수는 “일부에서 외모 비교를 한다며 오버하는데, 외모 비교할 거면 연예인 사진을 올렸을 것”이라며 “내 눈에는 후보들의 지향 가치의 차이가 보였다”고 했다. 그러나 두 사람 얼굴 사진만 보고 어떻게 지향 가치를 비교할 수 있느냐는 지적이 나온다.

조선일보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의원이 28일 올린 페이스북 글. 현재 붉은 상자 부분은 수정된 상태다.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선대위 현안대응TF 부단장인 황운하 의원은 지난 28일 페이스북에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지지자들을 가리켜 “대부분 저학력 빈곤층, 그리고 고령층”이라고 써 논란이 일었다. 이에 대해 송영길 대표는 30일 페이스북에 ‘윤 후보 지지도가 높은 것은 우리 민주당이 반성해야 할 대목’이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렸다. 송 대표는 “윤 후보를 지지하는 국민들을 비판하고 훈계하려는 자세는 매우 오만하고 위험한 태도”라고 했다.

이재명 후보 수행실장인 한준호 의원은 지난 17일 페이스북에 이 후보 아내 김혜경씨와 윤 후보 아내 김건희씨를 “두 아이의 엄마 김혜경 vs 토리 엄마 김건희”라고 비교해 논란이 일었다. “출산 여부로 여성에게 우열을 매길 수 있다는 성차별적 인식을 보여줬다”(정의당 장혜영 의원)는 것이다.

민주당에서는 선대위 인사들의 차별적 언사 때문에 진보 진영이 표방했던 ‘정치적 올바름(PC·political correctness)’ 원칙이나 도덕적 가치가 훼손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민주당 관계자는 “이재명 후보가 차별금지법 제정 검토를 지시한 상황에서 이런 논란이 계속되면 유권자들에게 민주당은 위선적으로 보일 수밖에 없다”고 했다.

[주희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