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오후 9시까지 3857명 확진…또 동시간대 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날보다 1216명 급증, 일일 확진자 최다 기록도 경신 가능성

조선일보

30일 밤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중구 임시선별검사소에 퇴근 시간 이후에도 시민들이 줄을 서서 검사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단계적 일상회복을 시행한 지 한 달째인 30일 오후 9시 기준 전국에서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3857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2641명)보다 1216명이 급증했다.

다만 이는 지난 1∼28일 중간 집계를 발표하지 않았던 부산을 포함해 전국 17개 시도의 확진자를 합한 수치다.

부산을 제외해도 3722명으로 1주일 전인 23일(3573명·부산 제외)보다 149명 많은 동시간대 최다 기록이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12월 1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4000명을 훌쩍 넘겨 역대 최다를 기록할 가능성이 크다.

기존 하루 최다 확진자는 지난 24일 0시 기준 발표치인 4115명이다. 당시 23일 오후 9시까지 확진자 수는 3573명이었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 3009명(78%), 비수도권은 848명(22%)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1803명, 경기 880명, 인천 326명, 부산 135명, 경남 107명, 경북 97명, 충남 96명, 강원 83명, 대구 73명, 대전 49명, 전북 43명, 전남 40명, 충북 37명, 광주 29명, 제주 27명, 세종 20명, 울산 12명이다.

지난 24일부터 일주일간 발생한 일일 신규 확진자는 4115명→3938명→3899명→4067명→3925명→3309명→3032명으로 하루 평균 약 3755명이다.

[김명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