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0세 미만 소아 확진자 첫 사망…"기저질환 앓아, 사후 확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민지 기자] 국내에서 10세 미만 소아 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첫 사망 사례가 확인됐다.

30일 고재영 질병관리청 대변인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백브리핑에서 "지난 28일 10세 미만 소아가 응급실에 내원한 후에 사망했고, 사후에 확진 판정을 받은 사례"라며 "사망 아동이 기저질환을 앓고 있었으며, 지난 20일부터 발열과 인후통 등의 증상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박영준 방대본 역학조사팀장은 "당시 아동이 단순 증상이 아닌 (증상이) 좋지 않은 상태로 응급실에 도착해 응급 처치를 먼저 받았다"며 "사망한 이후에 진행된 진단검사 결과, 양성 판정이 나온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당국은 사망 아동의 코로나19 감염 경로를 조사 중이며, 의무기록 등을 통해 사망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22일 임신 25주 차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산모가 조기 출산하면서 태아를 사산했으며, 사망한 태아에서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오기도 했다. 다만 당국은 사망한 태아가 출생신고 전인 상태였다는 점을 고려해 확진과 사망 통계에서는 배제했다.

최근 전 연령층에서 확진자가 늘면서 인공호흡기나 인공심폐장치(에크모·ECMO) 등의 치료를 받는 19세 이하 소아·청소년 중환자도 늘고 있다. 이날 기준으로 병원에 입원 중인 위중증 환자 661명 중 556명이 60대 이상으로 대다수이며 50대 60명, 40대 25명, 30대 15명, 20대 1명이다. 10대는 3명, 10세 미만도 1명이다.

이민지 기자 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