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HOT 브리핑] 갑자기 시력 나빠진 송승환, 그 가운데서 보인 의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배우 송승환 씨와 인터뷰했습니다.

70년대 초반 국민드라마 '여로'의 고등학생, 80년대 중고생을 TV 앞에 앉게 한 '젊음의 행진' MC, 그리고 25년을 이어온 퍼포먼스 뮤지컬 '난타'의 총예술감독, 그에게 붙은 수식어입니다.

평창동계올림픽 개폐회식 총감독직을 잘 수행하고 난 뒤 갑자기 시력이 나빠지면서 30cm 밖 사람이나 사물은 윤곽만 보이는 어려움 속에서도 연기를, 공연을 이어나가고 있는 의지가 강한 사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