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배우 박용기 만취운전 보행자 상해…징역 8월 법정구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배우 박용기 © 뉴스1


(고양=뉴스1) 이상휼 기자,박대준 기자 = 만취 운전으로 보행자를 치어 다치게 한 혐의로 기소된 배우 박용기씨(59)가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

의정부지법 고양지원 형사4단독(판사 전진우)은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위험운전치상),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기소된 박씨에게 30일 징역 8월을 선고했다.

박씨는 지난 5월31일 오전 0시22분께 서울 송파구청 인근에서 아산병원장례식장 앞 도로까지 3㎞ 가량을 운전하다가 걸어가던 A씨(22)를 들이받아 다치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사고 직후 박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35%로, 면허취소 수치를 한참 초과했다.

검거 당시 박씨는 말을 더듬고 걸음거리가 비틀거리는 등 의사소통이 어려운 수준이었다고 한다.

부상 당한 A씨는 6주간 병원 치료를 받았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술에 취해 정상적 운전이 어려운 상태에서 운전해 교통사고를 일으켰고 피해자가 비교적 중한 상해를 입었다"면서 "범행 당시 야간인데다 비가 내려 사고 발생의 위험이 매우 높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피고인은 음주운전으로 처벌받은 전력이 있고 이종범행으로 집행유예의 선처를 받은 전력 또한 있음에도 다시 범행을 저질렀으며 피해자와 합의하지 못했다"고 판시했다.

또한 "자신의 잘못을 모두 인정하고 반성하며 재범하지 않을 것을 다짐하는 점, 피고인이 가입한 종합보험을 통해 피해가 어느 정도 회복된 것으로 보이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박씨는 영화 '공공의 적 2', '가문의 위기', '투사부일체', 드라마 '아이리스' 등에 단역과 조연 등으로 출연했다.
daidaloz@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