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당대표 무시"‥"자기 정치만" 거듭된 갈등 끝에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대선까지 정확히 100일도 남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당의 대선 후보와 당 대표의 갈등이 '당무 거부'라는 초유의 사태로 번졌습니다.

윤 후보 측은 의미를 축소하고 있지만 실상은 전혀 그렇게 보이지 않습니다.

이 갈등의 배경은 뭔지 이호찬 기자가 분석합니다.

◀ 리포트 ▶

윤석열 후보와 이준석 대표의 갈등은 입당할 때부터 예고됐습니다.

윤 후보는 이 대표가 없는 날, 갑자기 당을 찾아 입당을 선언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