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방 압박' 한국, '피지컬' 뉴질랜드 완벽 봉쇄...스코어 0-0(전반 종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고양] 하근수 기자= 한국의 전방 압박이 피지컬의 뉴질랜드를 잠식시켰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여자 축구대표팀은 30일 오후 7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신세계 이마트 초청 여자 국가대표팀 친선경기'에서 뉴질랜드 여자 축구대표팀과 맞대결을 벌이고 있다. 한국은 계속해서 공격을 시도했지만 득점에는 실패하며 전반전은 양 팀 득점 없이 0-0으로 끝났다.

한국은 4-3-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최전방에는 여민지, 추효주, 최유리가 호흡을 맞췄다. 중원은 조소현, 지소연, 이영주가 버텼다. 4백은 장슬기, 심서연, 임선주, 김혜리가 채웠고, 골문은 김정미가 지켰다.

뉴질랜드도 4-3-3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공격진에는 챈스, 콜린스, 핸드가 포진했다. 허리에는 클레벌리, 퍼시벌, 헤싯이 맞불을 놓았다. 수비 라인에는 워드, 보언, 무어, 보트가 포함됐고, 골키퍼 장갑은 에슨이 꼈다.

한국이 킥오프와 함께 상대를 강하게 압박하기 시작했다. 전반 2분 좌측에 위치한 여민지가 전방으로 침투하는 장슬기에게 패스를 건넸다. 이후 크로스를 시도해 봤지만 상대 수비수의 육탄 방어에 가로막혔다. 한국은 라인을 높이고 압박을 가하며 뉴질랜드를 몰아세웠다.

공세를 퍼붓던 한국이 결정적인 찬스를 잡았다. 전반 11분 직접 돌파를 시도한 추효주가 슈팅까지 연결했지만 골키퍼가 막아냈다. 이후 흘러나온 세컨볼까지 재차 슈팅해봤지만 하늘로 떴다. 전반 13분 이번엔 여민지가 페널티박스 안으로 전개된 크로스를 헤더로 마무리했지만 이번에도 선방에 가로막혔다.

골대까지 강타했다. 전반 27분 여민지가 지켜낸 소유권이 한국의 공격으로 이어졌다. 추효주, 이영주, 장슬기를 거쳐 지소연이 다소 먼 거리에서 과감히 슈팅했지만 상단 크로스바를 맞고 무산됐다. 리드를 완전히 내준 뉴질랜드가 먼저 변화를 줬다. 전반 36분 핸드를 불러들이고 사첼을 투입하며 최전방 공격진에 변화를 줬다.

뉴질랜드의 교체수는 별다른 효과를 보지 못했다. 계속해서 한국의 원사이드 흐름이 전개됐다. 하지만 에슨 고리퍼의 선방쇼에 가로막히며 번번이 무산됐다. 전반전은 양 팀 득점 없이 0-0으로 끝났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