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외톨이들 자립·합숙 자비 들여 돕는 단체 "법·제도의 지원 없어 자발적 선의에 의존"[숨어버린 사람들 (8) 정부 외면에 민간이 나섰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리커버리센터·K2인터내셔널코리아
현재 우리나라 지원단체는 단 두곳뿐
공동체 생활 ‘함께’ 훈련 기회 제공
매장 운영해 일자리 체험 프로그램도
정부 지원 없어 운영 예산 부담 쌓여
"사회 전체 이해 속 지원체계 마련해야
더 큰 사회적 비용으로 돌아올 수도"


파이낸셜뉴스

지난 10월 20일 은둔형 외톨이 리커버리센터 주관으로 열린 은둔형 외톨이 미술 전시전에 참가한 청년들이 각자의 작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서동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러분은 힘 없는 사람도 아니고 아름다운 공동체를 가지고 있습니다. 인생에서 지치고 힘들면 리커버리센터를 떠올리세요. 이제 여러분들은 혼자가 아닌 것을 잊지 않는 사람들이 되세요. 우리는 항상 함께 합니다."

지난 10월 20일 서울 종로구 인근 한 미술관에서 열린 '무서운 빛, 따스한 어둠' 전시회에서 김현일 리커버리센터 대표는 이같이 말했다. 이날 전시회는 리커버리센터에서 숙식을 함께하며 보낸 은둔형 외톨이들이 그린 작품이 걸려 있었다. 이들은 리커버리예술단과 미술치료 활동을 통해 매주 그림과 음악 등 창작활동에 전념했다. 정부가 은둔형 외톨이 문제에 손놓는 사이 자생적으로 생긴 민간단체들이 이들을 돕고 있다. 민간단체들은 고립된 청년들의 일상회복을 위해 합숙과 같은 공동생활을 추진하거나 교육, 상담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문제는 예산이다. 이들에 대한 정부의 지원이 없거나 턱없이 부족해 단체들은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은둔형 외톨이 돕는 자생 조직

현재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은둔형 외톨이 지원단체는 리커버리센터와 K2인터내셔널코리아가 있다. 이들은 모두 자생적으로 탄생한 민간조직이다. 리커버리센터는 지난 2003년 사회적응이 어려운 청년들의 그룹홈으로 출범됐다. 이후 청년들의 자립과 공동체 활동을 돕는 조직으로 성장하고 있다.

리커버리센터는 '함께 살고, 함께 먹고, 함께 놀고, 함께 일한다'는 모토로 운영 중이다. 센터는 현재 은둔형 외톨이 15명이 함께 기거하고 있다. 이들은 같이 장을 보고 점심식사를 준비하는 등 공동생활을 하고 있다. 또한 은둔형 외톨이 청년들은 예술단에서 연기와 함께 글쓰기, 미술, 음악, 영화제작 등도 배운다. 센터는 야구단을 운영해 동기부여, 공동체 체험 훈련 기회도 제공하고 있다.

김옥란 리커버리센터장은 "처음에는 대인기피로 인해 긴장되고 위축된 모습이었는데 예술단, 야구단 활동을 하면서 점점 마음이 열렸다"며 "지금은 아이들이 먼저 공연을 하거나 야구를 하고 싶다고 얘기한다"고 전했다.

예술단, 야구단 활동은 모두 김 센터장의 생각이었다. 그는 지난 2018년 사비를 들여 미국 시애틀의 도시빈민단체들인 '페어스타트' '리커버리카페' 등을 탐방하면서 한국 문화에 걸맞은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K2인터내셔널코리아는 일본의 히키코모리를 지원하는 사회적기업인 K2인터내셔널의 한국 지부다. K2인터내셔널은 지난 1988년 요코하마에 기반을 두고 설립됐으며 히키코모리뿐만 아니라 등교 거부 학생, 니트족 등의 자립을 돕고 있다.

한국에서는 2012년 K2인터내셔널코리아가 설립됐다. 서울 성북구 기숙사(정릉 달팽이집)에서 은둔형 외톨이의 자립을 돕고 있다. 현재 총 3개의 기숙사에서 20여명이 공동생활을 하고 있다. K2인터내셔널코리아는 은둔형 외톨이의 일 체험 프로그램을 다양하게 운영하고 있다. 이들은 '시시: 밥-슬로우카페 달팽이' 등 일자리 경험 매장을 운영하면서 고용노동부로부터 사회적기업 육성 유공자 장관표창 상을 받기도 했다. 또 올해부터 서울시 청년청의 '은둔청년 지원사업' 일환으로 50명의 은둔 청년을 지원하는 프로그램도 진행하고 있다. 서울에 사는 만 19~34세 은둔형 외톨이와 그 가족이면 누구나 이 프로그램에 지원할 수 있다. 방문 상담, 지원 프로그램도 운영 중이다. 아울러 은둔형 외톨이를 돕는 활동가 양성 프로그램인 '은둔고수'도 양성하고 있다. 지난해 1기가 배출됐고 2기를 모집 중이다. 활동가들은 은둔형 외톨이들을 방문해 상담하는 역할을 맡는다.

■"사회적 비용 우려…지원 강화해야"

문제는 예산이다. 두 단체의 활동은 법과 제도의 지원이 전무한 자발적 선의에 의존되고 있다.

두 단체는 모두 청년재단에서 일부 프로그램 비용을 지원받고 있지만 정부 지원이 없다 보니 대상자에게 프로그램 비용 일부를 받고 있다. 해당 단체들은 심리상담뿐만 아니라 기숙사 생활도 하기 때문에 예산 부담이 크다. 두 단체 모두 자리 잡은 서울 성북구에서 청년 조례를 통해 일부 비용을 지원받고 있지만 이마저도 올해 절반 가까이 삭감된 상황이다.

코로나19로 인해 은둔형 외톨이는 늘고 있어 정책 수요가 분명하지만 예산은 이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 지난 7월 서울시의 은둔청년 지원사업에는 50명 모집에 96명이 신청했다. 서울시가 올해 처음 시작한 은둔 청년 지원프로그램의 예산은 6500만원. 당초 예상했던 50명을 지원하기에도 빠듯한 실정이다. 서울시가 나서기 전까지는 청년재단이 2018년부터 K2 등 은둔 청년 상담단체를 지원했다. 첫해 5명으로 시작해 올해 50명으로 지원대상이 10배로 늘었지만 아직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다.

현장의 활동가들은 늘어나고 있는 은둔형 외톨이에 대한 지원이 없으면 가까운 미래에 더 큰 사회적 비용이라는 '부메랑'이 돼 돌아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

오쿠사 미노루 K2인터내셔널코리아 팀장은 "일본에선 한 청년이 25세부터 65세까지 납세자로 살 때와 평생 사회보장급여를 받는 수급자로 살아갈 때의 사회적 비용 격차를 계산한 결과 1인당 1억5000만엔(약 15억6000만원)이란 계산이 나왔다"며 "사회적 비용을 줄이기 위해서라도 지원체계를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코보리 모토무 K2인터내셔널코리아 대표 또한 "은둔형 외톨이와 사회적 고립 청년 문제는 개인이나 가족이 해결하기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전문적인 지원체계가 없다"며 "코로나19 영향으로 누구나 쉽게 고립되는 시대인 만큼 사회 전체가 이 문제를 이해하고 순환적 자원체제를 구축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김옥란 리커버리센터장은 "은둔형 외톨이의 특성상 단순 상담치료 등으로는 이들의 사회진출에 큰 도움을 줄 수 없다"며 "은둔형 외톨이에 대한 지원 방향이 단순히 눈에 보여지는 성과가 아닌 근본적인 해결책으로 관심을 옮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