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산은 회장, 쌍용차 인수 에디슨모터스 대출? “제3의 공신력 있는 기관 검증 필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30일 온라인 기자 간담회

한겨레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박종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쌍용자동차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이 KDB산업은행에 8000억원 규모 대출을 원한다는 뜻을 밝힌 데 대해 이동걸 산은 회장이 “에디슨모터스의 발전전략을 제3의 공신력 있는 기관이 검증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에디슨모터스의 사업 계획에 의문을 제기하는 발언으로 풀이된다.

이 회장은 30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산은 주요이슈 온라인 브리핑’에서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의 사업 계획이 실현 가능하다고 보는지, 시장의 회의적 평가에 대한 산은 입장이 무엇인지’를 묻는 기자의 질의에 이렇게 답했다. 이 회장은 “자금 지원 요청이 없었고, 사업 계획을 평가할 단계가 아니다”라면서도 “쌍용차가 성공적으로 회생하고 에디슨모터스의 계획이 잘 진행되기 위해선 시장의 신뢰를 받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전기차 시장은 글로벌 완성차업체가 사활을 걸고 경쟁하는 시장”이라며 “에디슨모터스가 기술과 사업 계획에 자신감을 보이지만 시장에선 우려가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지난달 강영권 에디슨모터스 회장은 산은이 쌍용차 자산을 담보로 7000억∼8000억원 규모의 대출을 해주길 희망한다는 뜻을 밝혔는데, 이날 이 회장의 발언은 사실상 에디슨모터스의 사업 계획에 대해 ‘시장의 우려’를 언급하며 간접적으로 의구심을 나타낸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이 회장은 에디슨모터스가 제시한 담보에 대해 “담보는 보완 수단일 뿐 기업의 존속과 회생 가능성을 보고 지원하는 것”이라며 “(상환을 못할 때) 우리가 땅을 회수해서 아파트를 지어 팔 것도 아니지 않나”라고 하기도 했다. 강 회장이 산은의 대출이 없어도 다른 금융기관을 통해 자금을 조달할 수 있다는 취지로 발언한 데 대해서는 “만약 그것이 가능하다면 훨씬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한편, 이 회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현대중공업-대우조선해양,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의 기업결합심사가 지연되는 것과 관련해 공정거래위원회를 겨냥해 “국익을 위해 교각살우(쇠뿔을 바로 잡으려다 소를 죽인다)의 우를 범치 않았으면 좋겠다는 게 강력한 희망”이라며 쓴소리를 하기도 했다. 이 회장은 공정위가 기업 결합 심사를 하면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운수권과 슬롯(항공기를 띄울 수 있는 횟수)을 축소하는 방식의 조건부 승인을 고려하고 있다는 데 대해 “(공정거래위는) 나무만 보지 말고 숲을 봐 달라”고 했다. 그는 “회사의 미래경쟁력을 훼손할 정도의 운수권 축소는 사업량 유지를 전제로 한 인력과 통합계획 운영에 차질이 발생할 우려가 있다. 경쟁력을 상실하고 기업이 위기에 처하면 공정위가 추진하는 소비자복지는 어디서 생성될 수 있는지 심각히 고민해야 한다”고 했다. 이 회장은 지난 9월에도 공정위를 향해 공개적으로 유감을 나타낸 바 있다.

노지원 기자 zone@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