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사설] 이번엔 당대표 칩거, 국민의힘 ‘알력’ 어디가 끝인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겨레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30일 오후 충북 청주시 청원구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를 방문해 청년 창업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선거대책위원회 운영을 둘러싼 국민의힘 내분이 점입가경이다. 이번엔 이준석 대표가 두문불출이다. 당이 선대위 체제로 재편된 뒤 핵심적 의사결정이 대표인 자신을 제쳐두고 윤석열 후보와 주변의 측근들에 의해 주도되는 상황이 펼쳐지자 ‘당무 거부’로 위력 시위에 나선 것이다. 선거일을 채 100일도 남겨두지 않은 시점에 대표와 대선 후보가 공개적으로 알력을 빚는 건 여야를 통틀어 어느 대선에서도 볼 수 없었던 모습이다. 책임의 소재와 경중을 따지기에 앞서 국민 앞에서 부끄러움을 느껴야 마땅한 일이다.

이준석 대표는 29일 밤 페이스북에 “그렇다면 여기까지”라는 글을 남긴 뒤 모든 공식 일정을 취소하고 칩거에 들어갔다. 지금과 같은 선대위 운영이 계속된다면 당연직인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은 물론 대표직마저 던질 수 있음을 시사한 것이다. 당대표가 동행하는 충청지역 방문 일정을 조율 없이 통보하고, 자신이 공개적으로 반대해온 이수정 교수 영입을 윤 후보 쪽에서 밀어붙인 것이 이번 사태의 직접적 계기가 됐다는 게 이 대표 주변의 설명이다. 상황이 이렇게까지 악화된 데는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을 ‘원톱 선대위원장’에 추대하려던 시도가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카드’를 고집한 윤 후보의 반대로 무산된 게 적잖이 작용했을 것이다.

각 당이 모든 자원을 쏟아붓는 전국 단위 선거에선 인사와 자금 집행, 캠페인 전략 등의 주도권을 두고 갈등이 상존하기 마련이다. 모든 시스템이 후보를 중심으로 짜이는 대선의 경우엔 대선 후보의 핵심 측근들이 선대위의 주요 의사결정 라인을 장악하면서 당대표를 포함한 선출직 지도부와 갈등을 빚기도 한다. 윤석열 후보 선대위도 벌써부터 후보와 가까운 몇몇 의원들이 ‘문고리 권력’을 틀어쥐고 중요한 결정을 독점한다는 얘기가 끊이지 않는다.

후보의 당선에 모든 목표가 맞춰지고, 이를 위한 효율적 의사결정이 강조될 수밖에 없는 선거 조직의 속성을 고려하면, ‘측근 권력’의 존재 자체를 부정할 일은 아니다. 하지만 내부에서 벌어지는 암투가 외부에 가감 없이 표출되고, 그것이 후보의 비전과 정책보다 더 많은 관심을 받는 상황은 결코 정상적이라고 할 수 없다. 대체 이 권력투쟁의 끝은 어디인가. 국민의힘은 지켜보는 국민의 시선을 두려워하길 바란다. 국민은 미숙함은 참아줘도 오만은 용서하지 않는다.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