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달콤하고 친근하게" 카이가 만든 달달한 무릉도원 '피치스'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노을 기자) 그룹 엑소 멤버 카이가 달콤한 두 번째 솔로 앨범으로 귀환했다.

30일 오후 카이의 두 번째 미니앨범 '피치스'(Peaches) 발매 기념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멤버 세훈이 MC를 맡았다.

타이틀 곡 'Peaches'는 미디엄 템포 R&B 장르로, 연인과 보내는 로맨틱한 순간을 달콤한 복숭아에 빗대어 표현, 낙원 같은 둘만의 공간에서 영원히 함께 하길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

동명의 타이틀곡을 비롯한 총 6곡이 수록, 카이의 한층 더 넓어진 음악적 스펙트럼을 만날 수 있을 전망이다.

이날 카이는 이번 앨범의 전체적 콘셉트를 잡아나간 방식에 대해 "타이틀곡을 듣고 어떻게 표현할 수 있을지 고민이 컸다"면서 "하늘에 있는 듯한 느낌, 무릉도원, 복숭아의 달콤함, 그 달콤함을 맛본 순간 갖고 싶어지는 마음, 가진 순간 욕심과 나태함이 생기는 감정을 표현했다. 신화적이고 교훈적인 걸 앨범에 담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엑소나 이전 솔로곡에서 보여드린 것이 무게감이라면 이번 앨범은 제목만큼 달콤하고 친근하고 귀여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서 달달한 기분이 들도록 표현했다. 복숭아가 무릉도원과 겹치는 부분이 있어서 그런 것도 재미있게 표현했는데 색감이나 세트도 전래동화 느낌이 나도록 신경을 썼다"고 설명했다.

또 "신은 제각각이지만 어쩌면 하나일 수도 있겠다는 상상이 되더라. 동서양을 접목했으니 그런 걸 중점적으로 봐주시면 재미있을 것"이라고 뮤직비디오 관전포인트를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 번째 미니앨범인 만큼 더 많은 애정을 쏟았다고. 카이는 "애초에 기획부터 아이디어를 냈고, 어느 하나 빠진 게 없을 만큼 손길이 다 들어가 있다. 그만큼 고민도 깊고 굉장히 힘들었지만 많이 배웠다"고 털어놨다.

이를 들은 세훈이 "너무 많이 신경을 쓰고 고생했다는 이야기를 저도 들었다. 이번 앨범으로 어떤 성과를 얻고 싶냐"고 묻자 카이는 "'생각보다 사랑스럽다'는 이미지도 얻고 싶고, 복숭아를 먹으면 행복하다는 느낌을 이번 앨범에 담았는데 저도 그걸 느끼고 싶다. 진정한 행복을 얻고 싶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음악방송은 물론이고 다양한 콘텐츠를 준비했다. 첫 솔로 콘서트도 개최하니까 얼마 안 남은 올해 다방면으로 열심히 활동할 계획이니 기대 부탁드린다"고 활동 계획을 밝혔다.

한편 카이의 두 번째 미니앨범 'Peaches'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악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사진=SM엔터테인먼트

김노을 기자 sunset@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