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돌파감염" 정우성→고경표, 코로나 확진에 높아진 위기감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코로나19 확산세가 또다시 거센 가운데 배우 정우성, 고경표, 박정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모두 백신 접종을 완료한 돌파 감염 사례라는 점에서 위기감이 높아지고 있다.

정우성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 측은 30일 엑스포츠뉴스에 "정우성이 지난 29일 밤 코로나19 확진 통보를 받았다. 보건 당국의 지침에 따라 현재 자가격리 중이다"고 밝혔다.

정우성 측은 "백신 2차 접종까지 마쳤으나 코로나19 양성 판정이 나온 돌파 감염 사례"라고 설명하며 "건강에는 큰 이상이 없다"고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업 파트너이자 절친한 사이인 이정재는 다행히 음성 판정을 받았다. 두 사람은 지난 26일 제42회 청룡영화상에서 시상자로 함께 무대에 오른 바 있다. 이후 이정재는 다음 날인 27일, 미국 뉴욕에서 개최하는 제31회 고담어워즈에 참석하기 위해 출국했다.

소속사 관계자는 "이정재는 미국에 갈 때도 PCR검사를 받았다. 어제도 고담어워즈 참석을 위해 의무적으로 PCR검사를 했고 음성이 나왔다"고 덧붙였다.

고경표도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소속사 씨엘엔컴퍼니 측은 엑스포츠뉴스에 "코로나19 양성 판정 이후 모든 스케줄을 중단했다. 치료를 위해 자가 격리 중이다"고 밝혔다.

고경표 역시 백신 접종 완료자. 소속사 측은 "지난 8월, 10월 화이자 백신 2차 접종까지 완료한 상태"라고 전했다.

지난 29일까지 촬영에 임했던 넷플릭스 영화 '서울대작전'은 비상에 걸렸다. 유아인 등 함께 촬영을 한 배우들과 보조 출연자, 스태프 모두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향후 결과에 따라 촬영 재개 여부를 논할 예정이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원로 배우 박정자도 코로나19 양성 결과가 나왔다. 이날 뮤지컬 제작사 신시컴퍼니는 "박정자가 이날 새벽 코로나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오늘(30일)과 내일(1일) 공연을 취소하고 역학 조사 진행에 따라 향후 일정을 확정할 계획이다"고 알렸다.

박정자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했고, 정기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며 공연을 진행해왔지만 지난 29일 확진자와 동선이 겹쳤고, 이후 다시 진행한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빌리 엘리어트' 배우들과 스태프 모두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추후 결과에 따라 공연 진행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날 확진 판정을 받은 정우성, 고경표, 박정자 모두 백신 접종을 완료한 뒤 확진 판정을 받은 돌파 감염 사례라는 점에서 촬영 현장은 초긴장 상태에 놓였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