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잭 도시 트위터 CEO 사임···비트코인 사업에 올인하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회사, 창업자 경영서 벗어날 때”

핀테크업체 ‘스퀘어’ 집중할 듯

후임으로 아그라왈 CTO 임명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트위터 창업자인 잭 도시가 최고경영자(CEO) 자리에서 물러난다. 후임에는 인도계 미국인 퍼라그 아그라왈 최고기술책임자(CTO)가 임명됐다. 도시가 자신이 창립한 핀테크 기업 스퀘어와 비트코인 관련 사업에 집중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온다.

29일(현지 시간) 도시는 성명에서 “'창업자 경영'이 궁극적으로 회사를 제약한다고 생각한다”며 “회사는 창업자 경영에서 한발 나아갈 준비가 됐고 이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도시는 지난 2006년 트위터를 창업하며 동시에 CEO에 올랐지만 2008년 이사회와의 갈등으로 이 자리에서 밀려났다. 이후 2015년 복직해 지금까지 트위터를 이끌어왔다. 도시는 이날 즉시 CEO 자리에서 물러났지만 내년 5월께 주주총회 때까지는 이사회 멤버로 남을 예정이다.

도시의 사임 이유는 명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CNBC 등 현지 언론은 도시가 자신이 이끄는 기업 스퀘어에서 비트코인 사업에 집중할 것이라는 추측을 내놓았다. 실제 8월 도시는 탈중앙화 비트코인거래소 설립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또 이달 초 스퀘어 실적 발표 자리에서는 “(스퀘어의) 목표는 비트코인이 인터넷의 고유통화(native currency)가 되도록 돕는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부터 월가 행동주의 투자자들의 압박을 받아온 것도 사임 배경 중 하나로 꼽힌다. 지난해 3월 미국계 행동주의 펀드 엘리엇매니지먼트는 트위터 지분을 대거 사들인 뒤 CEO 교체를 요구했다. 트위터는 도시를 CEO 자리에 두는 대신 이사를 새로 임명하고 20억 달러(약 2조 3,700억 원)를 들여 자사주를 매입하기로 엘리엇과 합의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엘리엇과의 갈등으로 도시가 사임을 1년 이상 고민했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아그라왈 신임 CEO는 트위터에서만 10년 이상 근무하며 인공지능(AI) 전략 및 사용자 맞춤형 인터페이스 구축 프로젝트를 이끌었다. 도시는 아그라왈 신임 CEO에 대해 “회사가 전환점을 맞을 중요한 결정을 할 때마다 항상 그가 있었다”고 평가했다.

곽윤아 기자 ori@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