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만 잠수함 건조에 韓 등 7개국 비밀 지원”…靑 “사실 아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동아일보 DB


청와대는 30일 한국과 미국 등 7개국이 대만의 잠수함 건조에 필요한 기술과 인력, 부품 등을 비밀리에 조달하고 있다는 외신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관련 외신 보도에 대한 사실 관계 여부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며 “개인 차원에서 불법으로 대만에 정보를 제공한 경우가 있는지에 대해서는 확인 중에 있다”고 밝혔다. 또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의 중국 방문과 로이터 보도는 관련이 없다고도 말했다.

앞서 로이터통신은 29일(현지시각) “대만이 중국에 맞서기 위한 현대식 디젤 추진 잠수함을 건조하고 있다”며 “미국·영국·한국 등 최소 7개국이 기술·부품·인재 등을 지원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은 잠수함의 전투 시스템 부품과 음파 탐지기 등 제조에 필요한 핵심 기술을 대만에 지원했다. 영국 정부는 잠수함 기술을 가진 기업들이 지난 3년간 대만에 부품, 기술, 관련 소프트웨어 등을 수출하는 것을 승인했다. 또 영국 해군 제독 출신 인물이 전문 인력을 모집하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대만은 한국과 호주, 인도, 스페인, 캐나다 등 5개국 출신의 기술자와 전직 해군 장교를 고용하는 데 성공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대만은 2017년 잠수함 건조 프로젝트를 공식적으로 시작했다. 대만 정부는 지난해부터 국영 조선소 CSBC가 건조를 시작했고, 최종 목표 8척 중 1척을 2025년까지 인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프로젝트에 투자될 예산은 최대 160억 달러(약 19조 원)로 추정된다.

중국은 해당 보도에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대만 당국이 잠수함 건조를 위해 외부 세력과 결탁하고 있다”며 “대만에 군사적 지원을 하는 것은 옳지 못한 선택”이라고 말했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