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中 맞선 잠수함 만드는 대만, 한국 비밀 지원”…靑 “사실 아니다”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지난 2017년 대만 가오슝을 방문한 차이잉원 대만총통이 ‘시드래곤’(Sea Dragon) 잠수함에 탑승해 인사를 하고 있다. 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로이터 “한국 대만 잠수함 건조 지원”
靑 “사실 아니다”
中 “대만 독립 지원 멈춰라”
관련국에 엄중 경고


청와대는 30일 한국과 미국 등 최소 7개국이 대만의 잠수함 건조 프로젝트를 비밀리에 지원하고 있다는 외신 보도를 부인했다.

앞서 로이터통신은 대만에 대한 중국의 압박이 커지는 상황에서 한국을 포함한 최소 7개국이 대만의 오랜 염원인 잠수함 건조를 지원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로이터는 29일(현지시간) 탐사보도에서 중국의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대만이 지난 20년간 보유하기를 원했던 현대 재래식 잠수함을 건조하는데 최소 7개국이 비밀리에 기술, 부품, 인력을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로이터가 언급한 7개국은 한국을 포함해 미국, 영국, 인도, 호주, 캐나다, 스페인이다.

로이터에 따르면 ‘대만관계법’과 ‘6개보장’ 등으로 대만과 긴밀한 관계를 유지해온 미국은 전투 시스템 부품과 음파 탐지기 등 잠수함 제조에 필요한 핵심 기술을 대만에 지원했다.

영국 정부는 지난 3년간 기업들로 하여금 대만에 잠수함 부품, 기술, 관련 소프트웨어 등을 수출할수 있도록 승인했다.

한 관계자에 따르면 영국 해군 제독 출신인 이안 맥기가 대만 잠수함 건조에 필요한 전문 인력을 모집하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

이밖에 한국, 호주, 인도, 스페인, 캐나다 등이 대만 국영 조선소인 CSBC에 잠수함 기술자, 엔지니어, 전직 해군 관계자들을 지원해주고 잠수함 건조 관련해 조언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서울신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대만에 군사적 지원, 옳지 못한 선택”

중국은 최소 7개국이 대만을 지원한다는 보도에 강하게 반발했다.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대만 당국이 잠수함 건조를 위해 외부 세력과 결탁하고 있다”며 “대만에 군사적 지원을 하는 것은 옳지 못한 선택”이라고 지적했다.

지원국들에 대해 “불을 가지고 노는 사람이 있다면 화상을 입는 것은 바로 그 사람”이라며 “전세계 국가들은 대만 독립을 지원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신문

청와대. 연합뉴스


靑 “대만 잠수함 개발 지원은 사실무근”

이날 청와대는 우리나라가 타이완의 잠수함 건조 비밀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다는 사실을 전면 부인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우리나라를 비롯한 7개 나라가 타이완의 잠수함 건조를 돕고 있다’는 외신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아니더라도 개인적인 차원에서 불법으로 타이완에 정보를 제공한 경우가 있는지에 대해서는 확인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또 이번 주중에 중국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진 서훈 국가안보실장의 방중은 타이완 잠수함 지원 보도와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대만의 잠수함 건조 프로젝트는 2017년 공식적으로 시작됐다. 대만 정부는 CSBC가 지난해부터 건조를 시작했고, 2025년까지 최종 목표인 8척 중 1척을 인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제전략문제 연구소에 따르면 대만의 잠수함 건조 프로젝트에 투자된 예산은 최대 160억달러(약 19조 720억원)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