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재택치료 동거인도 외출 금지…"지원금 상향 검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재택치료 동거인도 외출 금지…"지원금 상향 검토"

코로나19 확진자에 대해 재택치료를 원칙으로 하기로 한 정부가 재택치료 생활지원금 상향을 논의 중입니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오늘(30일) 재택치료 시 동거인까지 격리되는 점 등을 고려해 이 같은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재택치료자가 있을 경우, 동거인도 함께 격리돼 출근과 외출이 금지되는 만큼, 생활지원금 상향이 필요하다는 지적에 따른 것입니다.

또, 입원 필요성이 있는 경우에만 입원이 가능하지만, 재택치료를 거부하는 확진자가 생활치료센터 등으로 이송되는 사례도 발생해 재택치료의 필요성 등을 홍보할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