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늘의 운세] 12월 1일 수요일 (음력 10월 27일 癸未)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36년생 무소의 뿔도 부러질 때가. 48년생 서쪽 하늘은 해 지기 전이 가장 화려한 법. 60년생 땔나무도 아궁이에 지펴야. 72년생 이래도 한세상 저래도 한세상. 84년생 서쪽에 서기(瑞氣)가 감돈다. 96년생 나눔은 곱절로 돌아온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7년생 뜻밖의 서신에 웃을 일. 49년생 사람들 말에 현혹되지 마라. 61년생 잘못 옮긴 말[言]이 화를 부를 수도. 73년생 쇠[金] 있는 성씨가 귀인. 85년생 형편에 맞게 생활하는 것이 지혜롭다. 97년생 이사 간 날은 팥죽을 쑤어 먹어야.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8년생 높은 산에 오르지 않고서는 넓은 들판을 볼 수 없다. 50년생 상처에는 시간이 약. 62년생 단호한 언사가 후회 남길 수도. 74년생 숫자 3, 8과 푸른색은 피하라. 86년생 재물로 인한 스트레스. 98년생 활동 영역이 넓어지는 시기.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27년생 찬밥 더운밥 가릴 여유가 없다. 39년생 마음이 넉넉한 사람이 진짜 부자. 51년생 돈의 진정한 목적이 무엇인지 생각해보라. 63년생 완벽한 만족이 있겠나. 75년생 순간 기분에 판단하지 말아야. 87년생 만병이 과욕에서 비롯된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28생 남쪽 대문 출입이 좋다. 40년생 어려움이 있더라도 소기는 달성. 52년생 가정의 평화가 가장 소중함을 절감. 64년생 생각대로 추진해도 좋을 듯. 76년생 많이 듣고 적게 말하라. 88년생 큰 계획 있다면 소소한 일은 웃고 넘겨야.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29년생 지루한 정체가 변화할 기미. 41년생 비단 장수 비단옷 못 입는다. 53년생 속으로 외쳐라 ‘잘될 거야’. 65년생 떡 줄 사람은 생각도 않는데 김칫국부터. 77년생 답보 상태에서 벗어날 수도. 89년생 말버릇 술버릇을 주의.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0년생 먹구름 걷히고 달이 나온다. 42년생 다급할수록 신중해야. 54년생 자신의 장점을 타인을 위해 사용한다면 이 또한 적선. 66년생 자신만의 역할이 있을 듯. 78년생 기회가 왔으니 추진하라. 90년생 새로운 인연을 만나는 시기.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1년생 두부 먹다가도 이 빠진다. 43년생 여인의 눈물과 사내의 말을 조심. 55년생 늦더라도 하는 것이 낫다. 67년생 범띠와 동업은 피하라. 79년생 조막 돌 피하니 수마석 만났구나. 91년생 푼다는 자세로 임해야 마음이 편안.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2년생 초심을 잃지 마라. 44년생 마음이 지척이면 천 리도 지척. 56년생 천하 명의도 제 병은 못 고친다. 68년생 마무리했다 여겼던 일에 재손질이 필요. 80년생 나를 비워야 남을 담을 수 있다. 92년생 원망하기보다 감사하며 살아야.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3년생 북쪽은 귀인이 오는 길목. 45년생 세상살이 영욕을 벗어날 수 없다더니. 57년생 결정은 빠를수록 좋다. 69년생 고칠 수 없는 흠은 감춰야. 81년생 귀인이 도우니 만사형통. 93년생 고통으로 깨어 있는 사람에게는 밤이 길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4년생 ㅇ, ㅎ 성씨의 도움이 기대. 46년생 관우 사당에서 아들 비는 격. 58년생 의롭지 않은 일은 멀리하라. 70년생 정리할 일이라면 지금 당장 매듭짓도록. 82년생 집에서 새는 바가지, 밖에서도 샌다. 94년생 웃음은 만복(萬福)의 근원.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5년생 인품은 말씨에서 알 수 있다. 47년생 그물에 갇힌 물고기가 바다로 나오는 격. 59년생 신장 방광 계통 질환 주의. 71년생 있는 듯 없는 듯 유령처럼. 83년생 겸손하고 신중한 자세를 유지. 95년생 사촌이 땅을 사니 배가 아프다.

한소평 금오산방 강주

[조선일보]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