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미크론' 변이 확산

일본서도 오미크론 감염자 첫 발생…30대 남성 감염 확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30일(현지시간) 일본 도쿄의 유전자증폭(PCR) 검사소 앞을 시민들이 지나고 있다./사진=로이터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선미리 기자 =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처음 보고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으로 전세계가 5차 대유행을 우려하는 가운데 일본에서도 첫 감염자가 나왔다.

30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 관계자는 지난 28일 아프리카 남부 나미비아에서 나리타공항을 통해 입국한 30대 남성이 오미크론에 감염된 사실을 확인했다.

일본 후생성은 입국 당시 이 남성이 검사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자 오미크론 변이 감염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유전자 분석을 시행했다.

이 남성은 발열 증상을 보이고 있으며 함께 입국한 가족과 정부가 지정한 시설에서 대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가족들은 공항 검역 당시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일본은 이날부터 한국을 포함해 모든 외국인의 신규 입국을 원칙적으로 금지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이번 입국 금지 조치에 대해 오미크론에 대한 정보가 어느 정도 밝혀질 때까지의 임시 조치라고 설명했다.

교도통신은 기시다 총리가 오미크론의 정체를 확실하게 알기까지 2~3주에서 한 달이 걸릴 것이라고 예측했다며 외국인 전면 입국 금지 조치가 일단 1개월가량 시행될 것으로 전망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