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위드 코로나' 단계적 시행

백신 맞은 정우성·고경표 확진…연예계도 돌파감염 비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국 간 이정재는 ‘음성’

조선일보

정우성 고경표/조선일보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예계 코로나 확산 우려가 계속되는 가운데 배우 정우성과 고경표가 30일 코로나 확진 판정 소식을 전했다. 두 사람은 모두 백신 2차 접종을 마친 지 2주가 넘은 돌파 감염 사례다.

정우성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 측은 이날 “정우성이 전날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고 자택에서 자가격리 중”이라며 “백신 2차 접종을 마치고 2주 이상이 지난 상태였다”고 복수 언론에 밝혔다.

정우성은 최근까지 영화 ‘헌트’를 촬영했고 지난 26일에는 청룡영화상 시상식에 참석한 바 있어 확산 여파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그러나 영화제 직전 진행한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고, 함께 무대에 오른 배우 이정재 역시 음성으로 확인됐었다.

정우성의 동업자이기도 한 이정재는 ‘2021 고담 어워즈’ 참석을 위해 지난 27 미국으로 향했다. 소속사 측은 이정재가 출국 당시 받은 검사와 어워즈 참석 전날 받은 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현재 정우성의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스태프들은 모두 코로나 검사를 진행한 뒤 자가격리에 들어간 상태다. 정우성 역시 보건 당국의 지침에 따라 추이를 확인할 예정이다.

고경표는 이날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았다. 소속사 씨엘엔컴퍼니는 “고경표는 지난 8월과 10월 두 번의 백신 접종을 모두 마쳤다”며 “모든 스케줄을 취소하고 자가격리 중이다.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전했다.

고경표의 확진으로 그가 출연하는 넷플릭스 영화 ‘서울대작전’ 촬영 일정이 미뤄질 것으로 보인다. 제작비 200억원이 투입된 이 작품에는 배우 유아인, 이규형, 박주현, 김성균, 정웅인, 문소리 등이 출연한다.

[문지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