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삼성전자, 폭스바겐에 차량용 반도체 공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통신칩·프로세서·전력관리칩으로 전장 사업 강화

(지디넷코리아=유혜진 기자)삼성전자가 독일 자동차 폭스바겐에 차량용 반도체를 공급한다.

삼성전자는 30일 차량용 시스템반도체 3가지를 공개하며 이같이 밝혔다.

삼성전자가 이번에 선보인 제품은 ▲5세대(5G) 이동통신 기반 차량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는 통신칩 ‘엑시노스 오토 T5123’ ▲인공지능 연산 기능을 제공하는 인포테인먼트용 프로세서 ‘엑시노스 오토 V7’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프로세서에 공급되는 전력을 정밀하고 안정적으로 조절하는 전력관리칩(PMIC) ‘S2VPS01’이다.

지디넷코리아

삼성전자가 30일 공개한 차세대 차량용 시스템반도체 3가지(사진=삼성전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시노스 오토 T5123는 초당 최대 5.1Gb의 초고속 다운로드 기능을 지원한다. 주행 중에도 고용량·고화질 콘텐츠를 내려 받을 수 있다. 이 제품에는 5G 기술 기반의 멀티모드 통신칩이 들어있다. 5G망을 단독으로 쓰는 SA모드(Stand Alone)와 4세대 통신 롱텀에볼루션(LTE)망을 함께 사용하는 NSA모드(Non-Stand Alone)를 모두 지원한다. 차량이 5G 모뎀으로 주고받는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처리하도록 고속 인터페이스인 ‘PCI 익스프레스(PCIe)’와 저전력 고성능 모바일 D램 ‘LPDDR4X’를 지원한다.

엑시노스 오토 V7은 LG전자 자동차부품솔루션(VS) 사업본부가 만든 폭스바겐 ‘ICAS 3.1’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 탑재됐다. 이 제품은 가상 비서 서비스와 음성·얼굴·동작 인식 기능을 제공한다. 불량한 화소와 왜곡을 보정하고 이미지를 압축하는 기술도 들어있다. ‘HiFi 4’ 오디오 프로세서 3개 덕에 사용자는 음악·영화·게임 등 최상의 음질을 즐길 수 있다. 이런 기능을 안정적으로 구동하기 위해 최대 32GB(기가바이트) 용량과 초당 68.3GB 대역폭을 제공하는 LPDDR4X 메모리를 지원한다. 최대 1.5GHz(기가헤르츠) 속도로 구동되는 Arm의 ‘코어텍스(Cortex)-A76’ 코어 8개, ‘Mali-G76’ 그래픽처리장치(GPU) 코어 11개로 구성돼 디스플레이 4개를 동시에 제어할 수 있다. 카메라는 12개까지 지원한다. 엑시노스 오토 V7은 OTP(One-Time Programmable) 같은 주요 정보를 안전하게 보관하고 물리적 복제 방지 기술(PUF·Physical Unclonable Function)도 제공한다.

S2VPS01은 차량용 인포테인먼트용 프로세서에 공급되는 전력을 정밀하고 안정적으로 조절하는 기능을 한다. ‘에이실(ASIL)-B’ 인증을 획득했다. 에이실은 차량용 시스템 안전 기준이다. 사고 발생 가능성, 심각도, 운전자의 제어 가능성을 바탕으로 A·B·C·D로 구분한다. 일반적으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B레벨 수준을 요구한다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이 제품은 전압·전류의 급격한 변화에 대한 보호 기능, 발열 차단 기능, 자가 진단 기능을 갖고 있다.

삼성전자는 첨단 차량용 반도체 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박재홍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 부사장은 “차량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운전자 안전을 위한 차량 지능이 중요해졌다”며 “삼성전자는 최신 5G통신 기술, 진화된 인공지능 기능이 탑재된 프로세서, 안정적이고 검증된 전력관리칩으로 전장 사업을 키울 것”이라고 말했다.

유혜진 기자(langchemist@zdnet.co.kr)

<©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