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모더나 CEO “기존 백신, 오미크론에 효과적이지 않을 듯”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스테판 방셀 모더나 최고경영자(CEO).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제약사 모더나가 자사 백신이 오미크론 변이엔 델타만큼 효과를 발휘하진 못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29일(현지시각)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스테판 방셀 최고경영자(CEO)는 파이낸셜타임즈(FT)와의 인터뷰에서 “델타 변이와 같은 수준의 효과는 있을 수 없다”면서 “물질적으로 효과가 떨어질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자료를 기다려야 하기 때문에 정확히는 모르지만, 과학자들과 대화를 나눈 결과 그들은(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기존 백신 효능에 대해)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말했다.

앞서 폴 버튼 모더나 최고의료책임자(CMO)는 “오미크론 내 돌연변이는 면역 회피성과 관련이 있는데 이는 매우 우려되는 바이러스”라며 “내년 초까지 오미크론 변이에 최적화된 백신을 대량으로 시장에 내놓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미크론 공포가 현실화하자 모더나 주가는 뉴욕증시(NYSE)에서 급등하고 있다.

이날 뉴욕증시에서 모더나는 전장보다 11.80% 폭등한 368.51달러에 마감, 전 거래일(26일)까지 이틀간 32.37% 급등했다. 반면 화이자는 백신 개발 소식에 26일 6.1% 급등한 이후 29일에는 주가가 소폭 빠지며(전 거래일 대비 2.96% 하락) 장을 마감했다.

최정석 기자(standard@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