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4인조 확정' 하이키, 마지막 멤버 시탈라 "태국 별 될 것" [일문일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사진=GLG(그랜드라인 그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신예 걸그룹 하이키(H1-KEY) 마지막 멤버 시탈라(SITALA)가 베일을 벗었다.

30일 0시 GLG(그랜드라인 그룹)는 하이키(H1-KEY) 공식 SNS를 통해 마지막 멤버 시탈라의 프로필 사진을 공개, 4인조 데뷔를 확정지었다.

프로필 사진 속 시탈라는 갸름한 얼굴형과 뚜렷한 이목구비로 시선을 끌었다. 머리를 헝클어뜨리는 자연스러운 포즈에 카메라를 응시하는 강렬한 눈빛이 흑백 무드와 어우러지면서 시크하고 도회적인 시탈라만의 분위기가 탄생했다.

태국 출신 시탈라는 하이키 팀 내 유일한 외국인 멤버이자 맏언니다. 태국어를 비롯해 한국어, 영어, 중국어 등 4개 국어에 능통하다. 중성적이고 허스키한 보이스가 매력적인 시탈라는 수준급의 랩과 보컬 실력까지 두루 겸비하고 있다. 특히 K팝에 푹 빠져 있는 그는 이화여대에 입학, 현재까지도 연습과 병행하며 학업에 열중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시탈라는 이미 자국에서 각종 매거진을 통해 모델 활동을 활발히 하며 두터운 팬층을 보유하고 있는 글로벌 기대주. 이에 시탈라가 글로벌 K팝 팬들을 위해 직접 쓴 나의 프로필과 일문일답을 준비했다.

이하 하이키 시탈라 일문일답

Q. 한국에서 가수 데뷔를 준비하게 된 특별한 이유가 있다면?

현재 전 세계인들이 한국의 문화와 음악에 열광하고 있다. 태국에서도 K팝의 인기를 몸소 느꼈다. 어린 시절부터 음악과 무대를 통해 다양한 사람들과 소통하길 원했고, 아티스트 트레이닝 시스템이 잘 돼있는 한국에서 꼭 가수가 되고 싶었다.

Q. 시탈라의 롤모델.

아이유 선배님처럼 뛰어난 작사, 작곡 능력으로 팬분들에게 영감을 주는 아티스트가 되고 싶다. 인생의 롤모델은 아버지다.

Q. 시탈라가 생각하는 하이키만의 매력.

멤버들 모두 팔다리가 길쭉해서 모델 같다는 것이 큰 매력이다.

Q. 하이키가 어떤 수식어로 불렸으면 하는지?

하이키로서는 '힙하고 도도하고 시크한'이라는 뜻의 국민 '힙.도.싴'으로, 개인적으로는 '태국의 별'로 불리고 싶다.

Q. 데뷔 후 제일 하고 싶은 것.

단독 리얼리티 프로그램 출연. 취미 등 비활동기의 모습을 담아 하이키의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주고 싶다. 테일러 스위프트와 컬래버레이션도 하고 싶다.

Q. 2022년 하이키의 목표.

신인상을 꼭 받고 싶다. 또 광고와 화보도 많이 찍어보고 싶다.

Q. 마지막으로 하이키 팬들에게 하고 싶은 말.

전 세계에 있는 팬 여러분께서 저희 곡을 많이 사랑해주길 바란다. 앞으로 항상 좋은 모습 보여드릴 테니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 많은 응원과 사랑 부탁드린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