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내 최장 보령해저터널 개통식…12월1일 오전 10시부터 통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보령 대천항∼태안 영목항 이동시간 1시간 30분→10분대 단축

김부겸 총리 "해양레저·힐링관광 어우러진 해양산업 중심될 것"

양승조 지사 "충남의 새로운 미래 여는 날"


(보령=연합뉴스) 조성민 기자 = 국토교통부는 국내 최장 보령해저터널의 내달 1일 정식 개통을 앞두고 30일 현지에서 개통식을 열었다.

개통식에는 김부겸 총리, 양승조 충남지사, 황성규 국토부 제2차관, 지역 국회의원, 김동일 보령시장, 가세로 태안군수, 주민 등 200여 명이 참석해 역사적인 최장 터널 완성을 축하했다.

김부겸 총리는 "보령과 태안, 충남의 밝은 미래를 선사할 보령해저터널 개통을 축하하며 여러 불편을 감수하면서 묵묵히 기다려 주신 주민 여러분께도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제가 오늘 이곳에 와서 제일 크게 감동을 한 것은 원산-안면대교와 보령해저터널을 포함해 보령-태안 간 국도 77호선 건설에 무려 11년이 걸렸는데, 4천일이 넘는 기간 단 한 건의 인명사고도 없었다는 사실"이라며 건설 공사 및 관련 부서 직원들의 노고를 위로했다.


그는 "내년이면 많은 관광객이 이 보령해저터널을 통해 보령 해양머드 박람회를 방문할 것이고, 그렇게 되면 충남 보령은 해양레저와 힐링관광이 어우러진 해양산업의 중심으로, 세계인들의 사랑을 받게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