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로봇이 온다

드론·로봇 등 민간기술 국방 적용 확대…방산 경쟁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표원-방위사업청, ‘민·군 규격 표준화 업무협약’ 체결

(지디넷코리아=주문정 기자)드론·로봇 등 우수 민간기술의 국방 분야 적용을 확대하고 방위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과 방위사업청이 손을 잡았다.

이상훈 국표원장과 강은호 방위사업청장은 30일 방위사업청에서 민·군 규격 표준화와 기술협력을 위한 ‘민·군 규격 표준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디넷코리아

이상훈 국가기술표준원장(왼쪽)과 강은호 방위사업청장이 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표원과 방위사업청은 표준화 업무 정보교류, 전문인력 활용, 기술자료 검토 상호협력 등을 통해 민·군 규격 표준화를 확대하고 민간과 국방 분야 기술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드론·로봇 등 첨단산업과 연계된 무기체계 개발 수요가 늘면서 방위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우수 민간기술의 방산 분야 도입 필요성이 증대되고 민·군이 함께 사용할 수 있는 표준 개발 수요가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두 기관은 ▲민·군 규격 표준화 사업 신규연구과제 발굴 및 연구수행 ▲표준화 업무 전문지식과 노하우 공유 ▲표준화 전문인력 및 가용자원 지원 등에서 협력한다.

표준협력을 통해 민·군 규격 표준화가 확대되면 우수 민간기술 적용과 상용품 표준화를 통한 군수품 성능향상과 국방예산 절감은 물론이고, 우수 국방 기술의 민간 이전, 민간의 방산 참여 확대를 통한 산업 경쟁력 강화 등이 기대된다.

지디넷코리아

국가기술표준원과 방위사업청이 민군 규격 표준화 협약을 체결하고 민간 기술을 국방 분야에 확대 적용하기로 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은호 방위사업청장은 “이번 협약 체결로 국방표준 분야에 우수 민간기술과 표준기술 적용을 확대함으로써 무기체계의 경쟁력을 길러 국방력을 강화하고, 산업 경쟁력도 높이는 시너지 효과 창출의 계기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상훈 국가기술표준원장은 “민간기업의 방위산업 참여가 더욱 확대될 뿐 아니라 군이 보유한 우수 기술이 민간으로 원활하게 이전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할 수 있도록 방위사업청과의 표준협력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주문정 기자(mjjoo@zdnet.co.kr)

<©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